"문대통령, 조국 이런 사람이라는 사실 알고 있었나" 야권 '조국 사퇴' 십자포화
상태바
"문대통령, 조국 이런 사람이라는 사실 알고 있었나" 야권 '조국 사퇴' 십자포화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1일 19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불공정·부패로 점철”
김수민 “청와대 믿고 버틸 속셈”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며 연일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은 결국 나라망칠 정권이다. 대통령께 묻겠다"며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지명하기 전에 조국이 이런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나. 다른 것은 몰라도 이것만은 답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정말 궁금해 하고 계신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조국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죄드려야 마땅하다"며 "조국 후보자는 검찰을 지휘할 사람이 아니라 검찰의 수사를 받아야 할 사람"이라고 사퇴를 촉구했다.

나경원 원대대표는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거짓말이었다. 기만이었다"며 "기회는 특권으로, 과정은 불공정과 부패로 점철된 인물을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이 이 정권의 결과"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표 "후보사퇴도 없이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라고 말하는 것은 위선"이라며 "겸허하게 수용하는 자세가 아니다. '더 많이 질책해달라'는 말은 청와대를 믿고서 맷집으로 버텨보겠다는 속셈으로 밖에 보이질 않는다"고 밝히고 자진사퇴를 엄중히 요구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야3당은 조국 후보자와 가족들에 대한 신상공격을 중단하고, 즉시 청문회 개최일정을 확정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3당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와 가족들에 대한 마타도어식 신상공격을 중단하고 즉시 청문회 개최일정을 확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합리적인 의혹 제기도 있으나 일부 언론은 사실과 전혀 다르게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며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언론이 부족한 증거로 제기한 의혹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청문위원들이 수집한 증거와 자료를 통해 철저히 검증될 것으로 생각한다" 청문회 개최를 요구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