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의회, NFC 관련 추경예산안 '공방' 예고
상태바
천안시의회, NFC 관련 추경예산안 '공방' 예고
  • 이재범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16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1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市, 관련예산 37억 5000여만원 제출
건립추진단 구성 일부개정조례안도
한국당 "예산 과해… 꼼꼼히 따질 것"
민주당 "흠집내기 발목 잡아선 안돼"

[충청투데이 이재범 기자] 천안시가 지난 1일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이하 NFC) 유치 성공 이후 본격적인 후속 작업에 뛰어들었다.

특히 시가 다음 주부터 진행될 시의회 임시회에 관련 사업 예산안과 개정 조례안을 제출한 가운데 야당인 자유한국당이 현미경 검증을 예고, 치열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천안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26~30일 열릴 천안시의회 제225회 임시회에 제2회 천안시 추가경정 예산안을 제출했다. 이번 추경안에는 NFC 관련 예산으로 37억 5000여만 원이 포함됐다. 구체적으로는 NFC 진입도로 개설 5억 원, NFC 시설물기본계획수립 2억 5000만 원, NFC 도시개발사업추진 30억 원 등이다.

시는 또 축구종합센터건립추진단(추진단)을 구성하기 위한 천안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도 이번 임시회에 제출했다.

추진단은 NFC의 차질 없는 건립을 지원할 전담기구로 5급 1명 등 총 9명으로 구성된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벌써부터 여론전을 벌이고 있다.

앞서 천안시의회는 지난달 31일 열린 제224회 임시회에서 축구종합센터 협약 동의안 처리를 놓고 격론을 벌인 바 있다. 결국 의장의 직권상정으로 표결에 붙여진 동의안 처리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은 16명 전원이 찬성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의원 9명 전원이 반대하며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이러한 흐름은 이번 임시회에도 고스란히 이어지는 모양새다. 자유한국당 정도희 부의장은 “시민들 혜택에 비해 축구종합센터 유치 예산이 과다하다”며 “회기 중 관련 기자간담회도 갖고 예산안과 조직개편안을 꼼꼼하게 따져볼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인 황천순 의원은 “기관대 기관의 약속으로 축구종합센터 유치 협약이 맺어진 만큼 흠집 내기로 발목을 잡아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이번 예산안은 NFC 건립을 위한 첫 단추를 꿰는 예산인 만큼 사업 필요성을 감안해 반드시 확보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2024년 1월 31일까지 천안 입장면 가산리 일원 47만 8000㎡ 부지에 조성될 NFC에는 천연·인조 잔디 구장(12면)과 소형 스타디움, 실내훈련장, 유스호스텔, 축구박물관, 풋살장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부지 조성 및 시설물 설치를 위한 사업비는 대한축구협회가 458억 원, 천안시가 1100억 원(국비 200억, 도비 400억, 시비 500억 원)을 분담한다. 시는 용지 매각비 180억 원 및 생활 SOC 사업 등 국비 50억 원 등을 통해 230억 원을 충당할 계획이다. 나머지 사업비 270억 원은 4년 6개월에 걸쳐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