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삼가~만수간 군도공사 준공
상태바
보은 삼가~만수간 군도공사 준공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17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8억 투입 확장·포장 마무리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보은군은 22일 속리산면 삼가리에서 사업비 108억원이 투입된 삼가~만수간 군도확장·포장공사 준공식을 개최했다.

준공식은 정상혁 보은군수를 비롯한 보은군의회 군의원 주요기관 단체장 및 삼가리, 만수리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와 테이프컷팅, 준공석 제막 순으로 진행됐다.

기존 삼가리~만수리 구간은 1980년에 도로가 개통됐지만 폭 4m의 좁고 굴곡이 심해 겨울철에 눈이 쌓이면 통행이 안 되는 등 그동안 많은 불편을 주어 새로운 도로를 개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으나 국립공원 지역으로 규제에 묶여 도로 확장을 할 수 없었던 곳이었다.

하지만 군은 이 도로를 새롭게 개통하기 위해 지난 2010년도부터 환경부를 끈질기게 설득해 4년만인 2014년 국립공원위원회로부터 본 사업에 대한 승인을 받아 2015년 4월 확장·포장 공사에 들어가 이날까지 4년 4개월간 삼가리와 만수리를 잇는 1.67㎞ 구간을 기존 4m의 협소한 도로에서 폭 8~10m의 도로로 확포장하고 교량 2개소를 설치하게 됐다.

정상혁 군수는 “삼가~만수간 군도를 10m 폭으로 개통식을 하면서 지난 일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간다”며 “본 도로가 삼가리·만수리 주민들의 편리와 지역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은=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