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 역사 대전 중구청사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
상태바
60년 역사 대전 중구청사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18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 선정
문화·상업시설 공존 청사 개발
경제 활성화·건축물 안전 확보
▲ 60년 역사를 지닌 대전 중구청사가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사진은 중구청사 전경. 중구청 제공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60년 역사를 지닌 대전 중구청사가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다. 22일 국토교통부와 LH에 따르면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사업'의 성공모델 발굴·확산을 위해 5차 선도사업 대상지로 대전 중구 등 전국에서 4개 건축물을 최종 선정했다.

2015년부터 시행한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은 오래된 공공건축물을 LH 등이 선투자해 공공·편익·수익시설로 복합 개발함으로써, 주민 편익 증대와 경기 활성화를 위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건축물들은 복합 개발을 통해 주민들의 접근이 쉬워지고 시설도 현대화를 통한 공공서비스 향상, 도서관, 체육시설 등 생활SOC, 공공임대주택 공급으로 지역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1959년 사용승인 후 60년이 경과한 대전 중구청의 변신이 기대된다. 오랜 역사성을 보인 만큼 시설 노후도가 심해 매년 청사 유지보수에 많은 예산이 사용돼 왔다.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사업'에 선정된 중구청은 도시철도 1호선과 대전역이 인접한 유리한 입지와 함께 토지용도가 일반상업지역인 강점을 살려 상가, 공동주택 등 수익시설이 포함된 복합행정문화타운으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문화·상업시설 등이 공존하는 신개념 구청사 개발로 보다 나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문화·복지시설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상업공간을 겸한 새로운 중구청사 건립은 구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의 대전통합청사 개발,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추진 중인 옛 충남도청사 활용과 함께 대전시에서 구 충남도청사에서 대전역까지 조성하는 '소셜벤처 창업플랫폼' 등 잇따른 도시균형발전을 위한 원도심활성화에 또 하나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도 넓은 지하 주차장 조성을 통해 그간 제기돼 왔던 청사 주차문제도 크게 개선될 예정이다.

김상문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 사업으로 양질의 행정서비스 환경을 제공함과 동시에 공공건축물이 주민친화시설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며 “이번 선도사업으로 공공건축물이 지역 상징물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동시에 건축물 안전도 확보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전 중구는 국토부와 LH간 실무협의체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문기관의 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복합청사 개발계획을 구체화 할 계획이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이번 공공건축물 리뉴얼 사업 공모선정으로 그동안 낡고 불편했던 구청사를 주민 친화적인 공공건축물로 새로 지을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으로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