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각장애인용 점자결산서 제작 ‘전국 최초’
상태바
대전 시각장애인용 점자결산서 제작 ‘전국 최초’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19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시는 2018회계연도 '대전 살림, 한눈에 쏙!'알기 쉬운 결산서를 점자책으로 제작해 시각장애인들에게 제공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한해 예산집행에 대해 수요자의 관점에서 주민의 여건·특성·상황에 맞도록 제 때에 선제적으로 맞춤형 제공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번 점자결산서를 제작했다.

지방분권시대에 주민들의 재정 책임성을 강화할 수 있도록 결산의 핵심적인 내용을 쉽게 요약한 주민용 결산보고서를 점자책으로 제작·보급하는 선도적 행정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점자결산책은 대전시각장애인협회, 대전점자도서관, 공공기관 등에 비치돼 언제 어디서나 대전 살림살이인 결산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김추자 시 자치분권국장은 “전국 최초로 실시하는 점자결산책 제작·보급은 국민생활과 밀접한 행정제도 개선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전국 245개 자치단체로 확산시켜 행정서비스 사각지대에 있는 시각장애인 약 25만여 명에게 결산정보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 거주 시각장애인은 7080명이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