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램 서대전육교 ‘완전지하화’, 지역역량 모을 때
상태바
트램 서대전육교 ‘완전지하화’, 지역역량 모을 때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08월 26일 18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7일 화요일
  • 2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도시철도 2호선(트램)의 난제로 꼽혔던 일부 구간의 지하화 문제가 풀리게 됐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사업 적정 규모로 기본안은 7528억원, 대안은 7852억원으로 제시하면서 지하화의 길이 열린 것이다. 다만 지난 1월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확정에 이어 이번에 KDI의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결과가 나왔지만, 대전시의 당초 요구안보다는 낮은 수준이어서 이를 관철시켜야 하는 과제가 여전히 남았다.

트램 예산은 당초 예타 면제 당시 6950억원보다 최소 902억원 증액된 7852억원 규모로 산정됐다. 기본안은 서대전육교 지하화(358억원)와 테미고개 급경사 조정(30억원) 등을 반영했다. 대안은 여기에다 테미고개 2차로 복선 터널화 사업비(324억원)를 추가 반영했다. 대안을 수용할 경우 서대전육교 구간과 테미고개 구간의 지하화가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일단 괄목할만한 성과다.

하지만 꼼꼼히 살펴보면, 앞으로의 과제가 만만치 않다. 문제는 서대전육교 구간이다. 서대전육교 트램 2차로는 당초 땅 밑 10m에서 30m 밑으로 더 내려가 지하화하는 것으로 조정됐지만 그래도 안전에 대한 우려감을 불식시킬 수 없다. 서대전육교는 건설된 지 50년이 넘은 낡은 시설인데다 트램 통과 시 사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다. 트램이 아니더라도 서대전육교의 개량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던 터였다. 주변지역 재생과 차량 소통 등의 측면도 간과할 수 없다. 서대전육교 구간의 트램차로는 물론 일반차로까지 포함한 8차로 전부를 지하화하는 방안이 반드시 이뤄져야 하는 이유다.

오는 2025년 개통 목표까지 갈 길이 바쁘다. 무엇보다도 서대전육교의 완전지하화 내용을 담긴 기본계획을 승인 받아야 한다.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조정 과정이 최대 관심사다. 다음 달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 기본계획 승인을 신청하고, 승인되면 바로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사업에 착수하게 된다. 서대전육교 완전지하화에 따른 추가 사업비는 169억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어떻게 정부를 설득시키느냐에 성패가 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