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끝…총선 경쟁 시작
상태바
추석 연휴 끝…총선 경쟁 시작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5일 18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릭이슈]
현역 의원·예비주자 분주… 경쟁 구도 윤곽
조국 이슈 당분간 지속… 與 ‘안정’ 野 ‘심판’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추석명절 연휴가 마무리되면서 내년 총선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명절 연휴기간 국회 입성의 뜻을 세운 예비 주자들이 얼굴알리기에 나서면서 지역구별 경쟁 구도 윤곽이 모습을 드러낸 데다 정당별 인재 영입과 야권발 정계개편 속도로 빨라질 것으로 관측되기 때문이다.

15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연휴기간 지역 정당들은 고향을 찾는 귀성객 명절 인사로 민심잡기 선점에 나섰다. 다만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대한 정부 규탄 집회와 대국민 서명운동으로 대신했다. ▶관련기사 3·5면

내년 총선 예비 주자들은 더 바빴다. 현역 의원은 물론 도전자들도 전통시장과 지역에서 열리는 행사 등 유권자들이 모이는 곳을 찾아 시민들과의 접촉을 늘리면서 얼굴알리기에 주력했다.

이번 연휴 동안 예비 주자들의 움직임이 빨라지면서 7개월 앞으로 다가온 내년 총선 경쟁 구도도 윤곽을 드러냈다는 분석이다. 지역 여야는 이번 명절 연휴 이후 민심의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번 연휴 기간 오랜만에 만난 가족·친지 간 화두는 단연 조 장관 임명이었고, 그에 따른 인사청문회 무용론과 정의당의 임명 동조 등도 이야기 소재가 됐다. 특히 조 장관 임명 강행의 여파가 내년 총선까지 이어질지에 여야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분위기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 장관 해임건의안과 함께 국정조사와 특검을 주장하고 있고, 이번 주 문을 열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도 ‘조국 대전’ 2라운드가 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당분간은 최대 쟁점이 될 것이라는 해석이 우세하다.

지역 현안에서는 지역 경제 침체와 함께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등이 화두로 다뤄졌다.

지역 정당들은 세확산과 여론전을 확대하면서 본격적인 총선 주도권 경쟁 체제를 갖추고 있다.

문재인 정부 집권 4년 차에 실시되는 내년 총선이 현 정권의 중간평가 성격을 갖고 있는 만큼, 여당인 민주당은 ‘국정 안정론’을, 야권은 ‘정부 심판론’을 앞세워 한치의 양보 없는 대결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여야의 내년 총선 준비에선 다소 차이가 있어 보인다.

민주당은 일찌감치 공천룰을 발표한데 이어 인재 영입을 위한 잰걸음을 시작한 반면, 야권은 여권과의 대립과 야권발 정계개편 등으로 늦어지는 분위기다.

한국당은 최근 선거법 개혁안과 조 장관 임명 등 여권과의 대립에 집중하면서 당초 명절 전 예상됐던 공천룰 발표가 지체되고 있고, 바른미래당은 당내 갈등 봉합이 우선인 상황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이번 명절 연휴가 끝나면 내년 총선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정당들의 경쟁과 함께 예비 주자 간 경선 경쟁도 본격화할 것”이라며 “다만 조 장관 임명에 대한 야권의 반발과 선거제 개혁안 등 중앙 이슈의 전개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