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서, 보행자 안전을 위한 캠페인
상태바
영동서, 보행자 안전을 위한 캠페인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7일 15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영동경찰서는 17일 오전 영동읍 인삼조합 사거리에서 경찰, 모범운전자회, 녹색어머니회 등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거리 홍보 캠페인을 벌였다.

이날 거리홍보 캠페인은 2016∼2018년 통계 분석 결과 전체 사망사고 중 보행사망자 비율이 약 40%로 2016년 OECD 회원국 평균 19.7% 대비 2배 가까운 수치로, 이에 보행자 안전을 위한 교통문화 조성을 구현하기 위해 추진됐다.

임병진 생활안전교통과장은 "우리 모두가 운전할 때는 운전자이지만, 차에서 내리는 그 순간부터는 보행자라는 인식을 갖고 차량보다 보행자가 먼저이고,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이라는 교통문화를 만들어 줄 것"을 당부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