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검찰개혁 작업 최선”
상태바
조국 “법무·검찰개혁 작업 최선”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7일 19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정의당 대표 예방
한국·바른미래, 방문 거절
딸 입시특혜 질문엔 침묵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17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법무·검찰개혁 작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이 대표는 "국민 대부분이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고 바라지만, 한 번도 지금까지 성공을 못 했는데 그쪽 분야에 조예가 깊으시니 잘하실 것"이라고 격려했다.

이 대표는 "2005년 사법개혁을 추진할 때 제가 공동추진의장을 맡아 여러 가지 해왔는데 좋은 제도를 만들어놓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시 한번 느낀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어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문희상 국회의장을 차례로 만났다. 이 원내대표는 "난관을 돌파하고 반듯하게 걸어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에서 법무부 장관에게 맡겨진 소임을 잘 감당하기를 거듭 응원한다"고 언급했다. 조 장관은 이에 "앞으로도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과제 하나하나를 차례차례 완수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조 장관의 문 의장 예방은 모두발언 공개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비공개로 이뤄졌다. 조 장관은 이어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유성엽 대표를 각각 예방했다. 심 대표는 "조 장관이 개혁의 동력이 될 때는 적극적으로 응원하겠지만, 개혁의 장애가 될 때는 가차 없이 비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에 "정의당에서도 많은 우려와 비난이 있었던 것 잘 알고 있다"며 "그런데도 제가 임명된 그 이유를 매일 되새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조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 등을 거론하면서 사실상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조 장관은 이에 다소 굳은 표정으로 "주신 말씀 무겁게 받아들이고 생각하겠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18일 다시 국회를 찾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와 민주평화당 조배숙 원내대표를 만날 예정이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 예방 일정은 오는 19일 오전 11시로 잡혔다.

조 장관 측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도 연락 취했으나, 두 정당은 조 장관의 예방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은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5촌 조카 구속과 딸 입시 특혜 의혹 등 현안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