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지원관 불요불급… 채용 중단해야”
상태바
“자치지원관 불요불급… 채용 중단해야”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7일 19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김소연 대전시의원은 17일 “대전시가 추진 중인 ‘동 자치지원관’ 채용은 ‘위인설관(爲人設官)’에 불과하다”며 채용 중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열린 제245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동 자치지원관은 허태정호 민선 7기가 들어서자마자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추진’이라는 공약을 이행하기 위해 4개 구 8개 동의 신청을 받아 진행한 사업의 일환”이라며 “이 사업을 위해 각 동에 1억 5600만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이 지원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교부금 중 약 30%만 사업의 본래 목적으로 사용되고, 나머지는 자치지원관 인건비와 사무공간 조성비에 쓰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동 자치지원관의 업무가 과연 고액의 연봉을 주고 선발해야 할 만큼의 전문성이 필요한 일인지, 그렇다면 공무원과 선출직 구의원들은 무엇을 하는 것인지 고민해 볼 일”이라며 “대전시민과 지역 언론, 그리고 정가에서는 이 사업이 특정인을 채용하고 스펙을 만들어주기 위한 자리인지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