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정국… 변재일 “檢수사 지켜봐야” vs 정우택 “국민이 동의 안해”
상태바
조국 정국… 변재일 “檢수사 지켜봐야” vs 정우택 “국민이 동의 안해”
  • 이민기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7일 19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충북도당위원장이 본 ‘조국 정국’
“檢수사 지켜봐야” vs “국민이 동의 안해”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위원장
“검찰 개혁은 반드시 해야 할 일”
“검찰 수사사안 파면 적절치 않아”
정우택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위원장
“조국 임명은 문 정부 종말 시작점”
“국민과 함께 정권퇴진 운동하겠다”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둘러싸고 여야가 '사활'을 걸고 정면으로 맞붙은 상태다. 정기국회는 시작부터 헛바퀴를 돌고 있고, 최근 조 장관 가족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구속되는 등 혼돈은 지속되고 있다. 각 시·도가 결론을 예측할 수 없는 이른바 '조국 정국'에 휩싸여 있는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17일 충청투데이와 각각 전화인터뷰를 갖고 조 장관 임명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했다. 민주당 변재일 도당위원장(청주 청원)은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한다"면서도 "검찰수사를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을 편 반면 한국당 정우택 도당위원장(청주 상당)은 "문재인 정권의 시대정신은 사라졌다"고 맹폭했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위원장>

-조국 장관 임명을 어떻게 보나.

"검찰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 결과에 따라 조 장관 거취의 향방이 결정될 것이다. 만일 조 장관 가족이 기소되고, 조 장관까지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할 경우…. 조 장관 가족이 5촌 조카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얘기도 있다. 수사를 지켜보자."

-야당은 조 장관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사안에 대해 야당이 파면을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조 장관이 '검찰개혁'의 적임자라고 생각하나.

"문재인 대통령의 개혁의지가 반영된 임명이었던 만큼 현재로선 적임자라고 볼 수밖에 없다. 검찰개혁은 반드시 해야 할 일이다. 국정원 개혁을 끝낸 상황에서 검사만 견제를 받지 않고 있다. 그런데 추석연휴 기간 충북민심 가운데 '조국 이어야만 개혁이 가능하냐'는 시각도 있다는 점을 느꼈다. 임명을 우려하는 비율이 조금 더 높았다."

-정부여당이 피의사실 공표 금지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데.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의혹이 불거지면서 금지 방안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졌다. 국민의 알권리, 취재의 편의제공, 검찰의 공보준칙 등을 모두 포함해 논의할 수 있다. 다만 (어느 한쪽의 입장만 반영한) 일방적 논의는 안 된다."

-내년 4·15 총선 어떻게 전망하나.

"충북총선은 예측불허다. 큰 얼개에서는 충청권 승리를 기반으로 민주당이 과반수 이상을 획득해야만 하다. 전략은 유동적으로 선거구 통·폐합 등을 담고 있는 선거법개정안이 어떻게 결정되느냐에 따라 총선전략을 세울 것이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위원장>

-조국 장관 임명을 어떻게 보나.

"조국 장관 임명은 문재인 정부 종말의 시작점이 될 것이다. 다른 부처도 아니고 법무부장관 자리에 여러 의혹을 받고 있는 사람을 앉혔다.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극과 극의 삶을 살아온 조 장관이 검찰개혁을 한다고 하는데 국민이 과연 동의하겠느냐."

-여러 의혹 중 가장 문제가 되는 점은 무엇인가.

"사모펀드 의혹이다. 조 장관은 자본주의 병폐를 얘기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축재를 한 것 같다. 대통령이 '기회는 평등할 것이고 과정은 공정할 것이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했는데 조 장관 임명으로 인해 이 정권의 시대정신은 사라졌다."

-여당은 국회에서 민생을 다뤄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민생 문제는 갑자기 다루는 것이 아니라 당연히 항상 다뤄야 하는 사안이다. 지금 대한민국이 대단히 잘못된 길로 가고 있는 만큼 이를 바로 잡는 것이 급선무인 상황이다."

-조 장관 파면을 넘어 문재인 정권 퇴진을 주장하는 이유는.

"추석연휴 동안 충북도민들로부터 조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는 말씀을 많이 들었다. 아직 대통령 탄핵까지는 아니고, 정권 퇴진운동을 할 수 있도록 국민들이 함께 해달라는 취지다. 안보는 물론 경제 등 나라 전체에 불안한 기운이 계속 감돌고 있지 않느냐."

-도당차원에서 조 장관 파면을 촉구할 계획이 있나.

"일단 중앙당과 협력하면서 당협별로 집회를 갖는 등 여러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내년 총선에서 '정권심판론'이 도민들의 지지를 받아 한국당이 충북 8곳에서 모두 승리할 것을 확신한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