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전근현대전시관서 제주 4.3사건 관련 기록展
상태바
대전시, 대전근현대전시관서 제주 4.3사건 관련 기록展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7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1947년 3·1절 기념 제주도대회 군중을 향한 경찰의 발포로 시작된 ‘제주4·3사건’과 관련된 기록전이 오는 29일까지 대전근현대전시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이번 기록전은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 노무현재단제주위원회가 주최하고 대전시가 후원한다. 기록전은 전국 순회 행사로 대전에서 12번째로 개최되며, 특히 대전은 제주4·3사건 일부 수감자가 대전형무소로 이감돼 산내 골령골에서 학살당한 사실이 있어 더 의미 있는 전시회다. 전시 내용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말하는 4·3의 진실’을 주제로 4·3과 관련한 대통령의 정책과 발언내용을 기록화한 기록전이다. 또한 4·3당시 공권력에 의해 불타 없어져 버린 마을에서 수확한 보리와 흙, 그리고 보리재 유약 등으로 작품을 만들어(심인구, 이수진) 4·3의 진실에 대한 이해를 높인다.

기록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개방되며, 단체 방문 해설도 가능하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