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원’ 쓰일 곳 시민들이 결정했다
상태바
‘100억원’ 쓰일 곳 시민들이 결정했다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7일 19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총회… 주민참여예산 편성
17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0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에 참가한 허태정 대전시장과 시민들이 주민참여 제안의 의견을 담은 종이비행기를 힘차게 날리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17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0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에 참가한 허태정 대전시장과 시민들이 주민참여 제안의 의견을 담은 종이비행기를 힘차게 날리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시민들이 직접 사업을 제안하고 예산을 편성하는 특별한 ‘시민총회’가 개최됐다.

대전시는 17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시민 총회를 통해 2020년 주민참여예산 시민제안 공모사업 100억원을 최종 확정했다. 올해 주민참여예산은 사업비가 100억으로 확대되고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로 확정됐다는데 큰 뜻이 있다.

이번 주민참여예산 선정 과정에서 대전시민들은 예년의 10배에 달하는 1541건을 제안했으며, 5000명이 넘는 시민들이 주민참여예산 확정을 위해 온라인 시민투표에 참여했다.

주목할 만 한 점은 2015년 시작한 주민참여예산이 주로 건설, 교통, 환경 분야(76%)였다면 올해는 청년, 청소년, 공동체, 문화 등 여러 분야의 제안과 선정으로 시민들이 시에 바라는 분야가 다양화 됐다는 점이다.

올해 처음 시도한 시민총회는 시 주민참여예산위원과 시민투표단의 현장 투표 방식으로 사업을 최종 선정했는데 제안자들이 직접 사업을 설명해 투표단의 이해를 돕기도 했다. 특히 중학생이 제안 설명자로 나와 ‘청소년 정책 참여 활성화를 위한 의견수렴 창구’를 개설해 달라는 의견을 제시해 큰 주목을 이끌기도 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시정참여형 48건(75억 1000만원), 지역참여형 51건 (20억원), 동지역회의 지원사업 36건(4억원) 등 모두 100억원이 최종 확정됐다. 선정된 사업은 시 주민참여예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2020년 사업이 시작되면 매분기별로 사업 추진현황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할 수도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주민참여예산의 제안부터 최종 선정까지 시민 여러분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시민의 의사결정 기회와 권한을 더 강화해 시민이 주도적으로 운영하는 주민참여예산제를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