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대성지구 도시개발 급물살에 동남부권 기대감 상승
상태바
대전 동구 대성지구 도시개발 급물살에 동남부권 기대감 상승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3일 1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4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지보상 협의 막바지 단계 올해 말 기반시설 착공 계획
분양은 내년 5~6월경 예상
사진 = 대성지구위치도
사진 = 대성지구위치도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대전 동구 대성동 일대에 추진되는 대성지구 도시개발사업이 토지보상 협의 막바지 단계에 이르러 사업이 가시화 되고 있다.

최근 재시동을 건 동구 대별지구와 더불어 장기간 중단된 두 사업이 재추진되면서 동남부권 개발의 촉진을 기대하고 있다.

23일 동구청과 대성지구 도시개발사업조합(조합장 하태연) 등에 따르면 대성지구 도시개발사업은 대성동 164번지 일원 7만106㎡ 부지에 용적률 210%를 적용한 34층 이하 공동주택 977세대와 개별환지 11세대를 짓는 사업이다.

사업방식은 토지소유자가 설립한 조합이 사업의 주체가 되는 환지방식으로 진행된다. 

토지보상협의가 막바지에 이르면서 내달 중에 전체 보상협의가 매듭지어질 전망이다. 조합은 현재 전체 토지 중 약 50%에 대한 토지보상협의를 마친 상태다. 

대성지구의 환지의 경우 개발 후 토지를 돌려받는 '평면환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그러나 약 80~90%의 토지소유자들이 환지 대신 토지매입을 원하면서 조합은 내달 중으로 토지와 지장물 보상을 매듭지을 계획이다.

보상 협의와 함께 환지계획도 수립 중이다. 환지계획은 재개발·재건축에서의 관리처분계획과 같은 개념으로 내달 말께 동구청에 환지계획 인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시공사 선정도 내달 중순 이뤄질 전망이다. 현재 메이저 건설사 3곳이 관심을 보이고 있고 시공사가 선정되면 올해 말 기반 시설 공사 착공에 들어갈 전망이다.

이런 절차를 거쳐 분양은 내년 5월에서 6월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대성지구는 2007년 최초 도시개발사업으로 구역이 지정되고 2009년 조합 설립, 2012년 실시계획 인가까지 받았으나 사업성 부족으로 장기간 중단돼 왔다.

그러던 중 2015년 대성지구 진입로인 가오동 길(은어송초교~대성삼거리) 확장사업이 대전시 선도사업으로 지정, 기존 2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되면서 사업성이 높아졌다.

2017년 개발계획 변경 및 실시계획 인가가 고시되고 지난해 실시계획 변경안이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하면서 사업에 재시동이 걸렸다.

가오택지개발지구와 인접한 대성지구는 식장산과 대전천변 인근에 위치해 새로운 정주여건 갖춘 주거단지가 조성으로 인구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다.

하태연 조합장은 "길 건너 가오지구의 아파트 대부분이 10년을 넘어가면서 새 아파트를 원하는 실소유자들이 관심을 가질만 하고 가오지구의 생활 인프라도 공유할 수 있다"며 "조합원들 모두가 웃고 나갈 수 있도록 끝까지 투명하고 공정하게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