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의 24시간… 단양으로 채워보세요!
상태바
여러분의 24시간… 단양으로 채워보세요!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5일 17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6일 목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종일 단양여행 ‘타임테이블’
TV서 화제됐던 두산활공장 등
꼭 들러야할 ‘핫플레이스’ 담겨
▲ 새파랗고 청명한 하늘 아래 가을의 감성을 느낄 최적의 관광지로 단양에서 보내는 24시간 타임테이블(시간표)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두산활공장에서 떠오르는 패러글라이딩 모습. 단양군 제공

[충청투데이 이상복 기자] 가을의 감성을 느낄 최적의 관광지로 단양에서 보내는 24시간 타임테이블(시간표)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대한민국의 중부내륙에 위치한 단양군은 중앙고속도로와 중앙선 철도가 지나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서 2∼3시간이면 닿을 수 있는 지리적 장점을 갖췄다. 또한 전국에 대한민국 관광 1번지로 이름나며 만천하 스카이워크와 단양강 잔도를 비롯해 도담삼봉, 다누리아쿠아리움, 단양구경시장 등 여행 매니아라면 꼭 들러야할 핫 플레이스들로 넘쳐난다.

가을 여행 주간을 맞아 한국관광공사는 짜릿하고 맛있는 여행을 위해 단양에서의 아침부터 저녁까지 24시간을 추천한다. 먼저 단양 여행을 시작하는 이른 아침에는 수려한 산수의 최고봉 단양팔경 중 제 1경이라 불리는 도담삼봉을 추천했다. 최근에는 새롭게 개장한 단양 황포돛배를 타고 시원한 강바람을 한껏 맞으며 운치 있게 자리한 사이좋은 바위 삼형제를 보다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도 있다.

다음 행선지는 TV 프로그램 ‘전참시’에서 이영자와 매니저가 방문해 화제가 된 두산 활공장이다. 하늘에 떠 있는 패러와 단양읍 전경을 배경으로 인생 샷을 건질 수 있으며 기회가 된다면 패러글라이딩에 몸을 맡기고 하늘을 나는 기분도 만끽할 수 있다. 배에서 꼬르륵 신호와 함께 시장 한 느낌이 드는 점심에는 단양구경시장을 찾아 단양특산물로 만든 맛난 음식으로 배를 채울 수 있다. 단양을 대표하는 전통시장답게 마늘순대와 마늘만두, 흙마늘 닭강정 등 먹거리들로 천국을 이룬다. 인근의 수변로 카페거리에서는 여행의 피로가 쌓이지 않게끔 여유로운 커피 한잔도 즐기며 잠시 쉬어갈 수도 있다.

오후 여행에서는 구석기시대 거대한 매머드와 털 코뿔소를 만날 수 있는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을 둘러보며 교과서에서 보았던 주먹도끼, 밀개, 슴베찌르개 등 선사문화와 마주하는 시간이 기다리고 있다. 선사유물전시관 100m 근처엔 싱그러운 초록 나무들이 하늘을 가린 이끼 터널에서 커플끼리 또는 나 홀로 감성 사진을 담아갈 수도 있다. 심장 쫄깃해지는 아찔함과 아름다운 풍광의 설렘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만천하 스카이워크와 단양강 잔도도 빼놓지 말아야 할 곳이다. 달이 뜨는 밤이 되면 단양야경의 백미인 수양개 빛 터널에서 화려한 미디어 파사드와 2만 송이의 LED 장미에 취해 로맨틱한 행복에 빠져들 수도 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