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그릇 찾아… 밖으로 눈돌리는 대전 건설사들
상태바
밥그릇 찾아… 밖으로 눈돌리는 대전 건설사들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6일 18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7일 금요일
  • 8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공사 계약액 8천억 증가
본사소재지별 계약액은 동일
타지역 건축 실적 주효 분석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에 본사를 두고 있는 건설사들이 먹거리를 찾기위해 타지역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26일 국토교통부의 올해 2분기(4~6월) 건설공사(본사소재지별 포함) 계약액 자료에 따르면 대전은 지난해 동기대비 계약액이 8000억원 증가한 2조 6000억원을 기록한 반면 본사소재지별 공사 계약액은 2조 3000억원으로 동일했다.

이처럼 본사소재지별 건설공사 계약액이 변화를 보이지 않고 전체실적(공사계약)이 늘어난 것은 지자체의 발주에 의존하기보다 타지역 상업용 건축물과 공장작업장 건축 등의 실적이 주효한 것으로 비춰진다.

대전지역의 경우 정부의 강력한 규제로 말미삼아 주택·부동산 시장발 수주 한파의 영향에 따른 외지업체의 도시정비사업(재개발·재건축) 장악 등의 악조건 속에서 극심한 수주 보릿고개에 직면하고 있다.

이전부터 도로·교량공사, 지하철·상·하수도 공사 등 토목수주 감소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도시공원일몰제 등 규모있는 지자체 현안사업까지 대전에 본사를 두고 있는 건설사들의 손을 들어주지 않고 있어 업계의 한 숨은 날로 깊어지고 있다.

실제 올해 2분기 건설공사 계약액 증가는 상업용 건축물과 공장작업장 건축등과 같은 건축분야에서의 실적이 주를 이루고 있다.

심지어 20년 이상 지역에 근간을 두고 있는 A중소건설사의 경우 최근 3년 간 전체건설공사 실적(계약)의 절반이 넘는 비율이 타지역에서의 상업용 건축물 및 작업장 설치가 주를 이루고 있다.

반면 지난해 2분기 8조 1000억원을 기록한 충남은 올해 동기대비 6조원의 현장소재지별 건설공사 계약액을 보였지만, 본사소재지별 공사 계약액은 9000억원 증가했다.

충북 또한 지난해 2분기 현장소재지별 공사 계약액(4조 9000억원)대비 올해 동일된 액수를 기록, 본사소재지별 건설공사는 3000억원 늘었다. 충남·충북은 대전과 달리 건축분야에 대한 실적보다 지자체 발주에 대한 의존률이 높았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상황이 이러하자 일각에서는 지역에 근간을 두고 있는 건설업계가 '제 밥그릇'을 찾을 수 있는 자생력 확보 및 제도적 보완이 시급하다고 설명한다.

건설산업연구원 한 관계자는 “시장 안정화를 위한 목적으로 부동산·금융정책이 변하고 있지만, 사실상 지역(충청권) 정서에 도입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보니 건설업계의 고충이 날로 심해지고 있다”며 “지역에 뿌리를 내린 향토 건설사들마다 민간·주택사업 분야, 공공공사 등에서도 활개를 피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SOC사업의 단계적 예산 감축 등 악재까지 더해져 먹거리 확보(수익 창출)에 적신호가 켜졌기 때문에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다면 자생력이 없는 지역건설사의 폐업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