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방목 돼지 140마리 살처분…돼지열병 선제대응"
상태바
청양군 "방목 돼지 140마리 살처분…돼지열병 선제대응"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9월 30일 13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30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생 멧돼지 매개 전파 우려…농가 협의 후 결정
▲ [충남 청양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청양군 "방목 돼지 140마리 살처분…돼지열병 선제대응"
야생 멧돼지 매개 전파 우려…농가 협의 후 결정

(청양=연합뉴스)= 충남 청양군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방목 돼지 140여마리를 긴급 살처분한다.

김기준 부군수는 30일 "야생 멧돼지를 매개로 해 전파가 우려되는 방목 돼지와 관련해 사육 농가 4곳과 협의한 끝에 살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청양군은 방목 돼지 살처분 계획을 충남도와 농림축산식품부에 보고하고, 업체에 살처분을 의뢰했다.

살처분할 돼지를 정상 가격으로 수매하는 방식으로 농가 소득을 보전해 줄 계획이다.

지역에서는 농가 38곳이 돼지 5만1천여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전날 홍성군 한 도축장에서 들어온 돼지 열병 의심 신고가 음성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청양군은 도축장 방문 가축 운반 차량이 다녀간 농가 5곳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와 함께 임상 검사를 했다.

다행히 검사 결과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김 부군수는 "양돈 농가를 출입하려면 출발 지점 인근 거점 초소와 도착 지점 인근 거점 초소 등 두 곳에서 발급받은 소독 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며 "돼지 열병은 백신·치료 약이 없으니 양돈 농가와 생산자 단체, 관계 기관이 힘을 합쳐 막아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kjun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