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상태바
세종시-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 이승동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1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2일 수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이춘희 세종시장이 1일 세종시-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가 열리는 국회로 달려가 지역 현안 및 국가예산 반영 사업 지원방안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예산정책협의회는 내달 예정된 국회의 국가예산 심의를 앞두고 국비 확보 전략 및 지역 현안 해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시장은 우선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세종시 분권모델 완성을 위한 세종시법 개정 △국제기구 유치, 지자체 잉여대상 확대를 위한 행복도시법 개정 등 현안과제에 대한 당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의 명분을 극대화시키는 절호의 기회로 삼은 것이다.

이어 △세종지방법원 등 설치를 위한 법원설치법 개정 △세종시 철도 교통망 구축 △ 세종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지정 △세종 국가시범도시 AI·데이터센터 확대 구축과 관련해서도 지원을 건의했다.

국비지원 명분이 뚜렷한 반면 정부 예산지원이 더뎌지고 있는 사업을 위주로, 승부수를 띄우기도 했다.

이 시장은 국가 예산 반영 사업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해서국제유치·설립 추진단 운영비 △교육정보시스템 통합 재해복구체계 구축 △행복도시~부강역 연결도로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부강역~북대전 IC 연결도로 △세종 충남대병원 건립 △보건환경연구원 실험장비 구입 △캐빈교체형 자율셔틀 개발·서비스 실증 △도시농업지원센터 건립 예산을 국비에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춘희 시장은 이 자리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세종시법 개정 등 세종시가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서의 기능을 가질 수 있도록 정치권의 지지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세종시 측 참가자로, 이춘희 시장, 이강진 정무부시장을 비롯해 기획조정실장 등 주요 실·국장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과 박광온 최고위원,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전해철 예결위 간사, 김정우 기재위 간사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