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리그 2호골' 폭발…보르도는 툴루즈에 3-1 승리
상태바
황의조 '리그 2호골' 폭발…보르도는 툴루즈에 3-1 승리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10월 06일 08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6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이던 후반 8분 쐐기골…8월 25일 디종전 이후 41일 만에 득점포
▲ [보르도 트위터 캡처]

황의조 '리그 2호골' 폭발…보르도는 툴루즈에 3-1 승리

2-0이던 후반 8분 쐐기골…8월 25일 디종전 이후 41일 만에 득점포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1부리그) 보르도에서 활약하는 공격수 황의조(27)가 오랜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황의조는 6일(한국시간) 프랑스 툴루즈의 툴루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톨루즈와 2019-2020 리그앙 정규리그 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앞선 후반 8분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쐐기 골을 터뜨려 3-1 승리에 힘을 보탰다.

8월 25일 디종전에서 프랑스 무대 데뷔골을 터뜨린 이후 41일 만의 득점포로 리그 2호 골이다.

황의조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에 뽑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스리랑카(홈), 북한(원정) 경기를 앞두고 득점포를 가동해 기분 좋게 대표팀에 합류하게 됐다.

황의조는 최전방 원톱이 아닌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활발한 측면 돌파는 물론 중앙을 오가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보르도가 이른 득점으로 기선을 잡았다.

보르도의 니콜라 드 프레빌은 경기 시작 1분 만에 후방에서 전진 패스를 받아 한 박자 빠른 슈팅으로 툴루즈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보르도는 전반 19분 프리킥 상황에서 프레빌의 크로스에 이은 파블로 카스트로의 득점으로 2-0으로 달아났다.

전반을 2-0으로 앞선 보르도가 후반 들어서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고, 황의조가 해결사로 나섰다.

황의조는 후반 8분 왼쪽 측면에서 프레빌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반대편 골문을 꿰뚫었다.

보르도의 승리를 사실상 확정하는 황의조의 쐐기 골이었다.

반격에 나선 툴루즈는 후반 16분 한 골을 만회했지만 더는 골을 넣지 못했고, 경기는 보르도의 3-1 승리로 끝났다.

보르도는 이날 승리로 시즌 4승 3무 2패(승점 15)를 기록해 4위에 랭크됐다.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