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검토’ 여야 정치협상회의 반쪽 출범하나
상태바
‘패스트트랙 검토’ 여야 정치협상회의 반쪽 출범하나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18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13일 이전 첫 회의 약속
황교안 한국당 대표 불참 시사
“충분한 준비 거치고 논해야”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여야 5당 대표가 선거제·검찰개혁법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의제를 놓고 초당적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던 '정치협상회의'가 시작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4당이 오는 11일 정치협상회의 첫 회의를 가동키로 한 가운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불참을 시사하며 엇바자를 내고 있어서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초월회 때 저는 충분한 준비를 거쳐 의장 순방 뒤에 하면 좋겠다고 분명히 말씀드렸다"며 "그 자리에서는 대체로 그렇게 논의됐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내일(11일) 정치협상회의를 하면 참석을 안 할 것이냐'는 물음에 "난데없이 며칠 내 하자, 준비없이 하자, 그러면 그게 무슨 회의가 되겠냐"고 답했다. 검찰개혁을 비롯한 사법개혁과 선거제도 등 정치개혁을 놓고 꼬인 실타래를 '고공 협상'을 통해 풀어줄 것으로 기대됐던 정치협상회의가 첫 발을 떼기도 전에 이처럼 난항을 겪으면서 여야 패스트트랙 전쟁도 다시 촉발될 분위기다.

앞서 여야 5당 대표와 문 의장은 지난 7일 열린 '초월회' 회동에서 정치협상회의를 발족해 오는 13일 이전에 첫 회의를 갖기로 한 바 있다.

문 의장의 국제의회연맹 회의 참석을 위한 해외순방 출국일(13일) 전에 머리를 맞대기로 한 것이다.

이에 국회의장이 오는 11일 정치협상회의 개최를 제안했으며 4당 대표가 동의했지만, 황 대표가 이같은 일정에 부정적 입장을 밝히면서 정치협상회의는 본격 가동에 들어가기도 전에 잡음이 일고 있다.

아직 첫 회의 일정이 확정되지 못했지만, 촉박한 시간 등을 고려할 때 황 대표가 불참한 가운데 첫 회의가 11일 열릴 가능성도 있다.

황 대표의 주장을 받아들여 의장 순방 후 첫 회의를 열면 21일 이후에나 첫 회의가 열릴 수 있다.

문 의장의 결단에 따라 이달 말 사법개혁 법안의 본회의 상정도 가능한 점을 고려하면 촉박한 시점에 첫 회의가 열리게 되는 셈이다.

이에 따라 국회는 일정이 되는 대표들만이라도 우선 첫 회의를 여는 카드를 신중히 검토 중이다.

국회 관계자는 "황 대표가 아닌 다른 정당 대표들은 내일 일정이 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정치협상회의가 '반쪽'으로 출범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국회에 발등의 불로 떨어진 사법개혁안 처리를 둘러싼 갈등도 당분간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