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 야외 운동기구 안전하게 사용하려면
상태바
[시선] 야외 운동기구 안전하게 사용하려면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10월 13일 15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 2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미자 청주시 흥덕구 환경위생과 청소팀장

선선해진 날씨에 동네 하천변이나 근린공원, 학교 운동장에서 걷기와 근력 운동을 하는 사람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최근 이런 곳에는 어김없이 시민들이 편리하게 근력운동과 유연성 운동을 할 수 있도록 야외 운동기구가 설치된 곳이 많다. 청주시에도 620여 곳에 운동기구 3600여 점이 설치돼 농촌 마을에서도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설치된 기구이지만 잘못된 사용법으로 오히려 건강을 해칠 위험이 있어 대표적인 운동기구의 올바른 사용법을 알려드리고자 한다.

허리 돌리기는 양손을 꼭 손잡이를 잡은 채로 상체는 움직이지 않으며 회전 각도는 45도 이내로 하며 평소 척추질환을 앓고 있거나 통증을 느끼는 시민은 사용을 피해야 한다.

하늘 걷기는 평지를 걷듯이 두 발을 앞뒤로 움직이되 허리를 구부린 상태가 되면 근육 전체를 사용하지 못해 운동 효과가 떨어지고 무리하게 보폭을 크게 다리를 벌린다면 고관절 통증이 발생할 수 있으니 허리를 펴고 똑바로 서서 적당한 보폭으로 이용함이 옳다.

파도타기는 상체와 허리의 움직임을 최대한 적게 하고 양발을 좌우로 흔들어 주되 옆구리가 땅기는 느낌이 들 정도만 하체를 움직이는 것이 좋다.

역기 올리기는 팔과 가슴을 비롯한 상체 근육을 단련시킬 수 있는 운동기구로, 적절한 힘과 횟수를 조절해 팔과 어깨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특히 운동기구를 사용하기 전에도 몇 가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첫째, 운동기구에 표시된 주의사항을 반드시 읽고 준수한다. 특히 어린이·고령자·허약자 등 이용 제한이 있는 경우 꼭 지키고, 표시된 운동 방법을 꼼꼼히 읽고 충분히 숙지한 후 사용한다.

둘째, 기구 사용 전 기구의 파손·고장·흔들림 등의 이상 유무를 확인한다. 조금이라도 이상한 점이 발견되면 즉시 사용을 중지한다.

셋째, 운동기구 설치 장소에 위험요소는 없는지 확인한 후 시설을 이용한다. 특히 깨진 유리병이나 뾰족한 물건 등 지면의 위험한 장애물에 주의해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넷째, 신체 능력 이상으로 과도하게 움직이지 않도록 주의한다. 고혈압·안구 장애·빈혈이 있거나 다릿심이 약한 이용자는 거꾸로 매달리기 등 특정 기구의 사용을 피해야 한다.

이처럼 이용 횟수와 힘 조절, 승하차 등 주의사항을 숙지해 사용하면 문제가 없지만 몸이 불편한 상태로 이용하거나 순간의 실수로 간혹 안전사고가 발생하기도 한다. 물론 사고의 대처를 위해 해마다 영조물 배상책임보험에 가입하기는 하지만 건강은 한 번 잃으면 회복하기가 쉽지 않음으로 다치기 전에 미리 예방할 것을 권한다.

청주시는 야외 운동기구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 수시로 안전 점검을 해 교체·보수해 위험요인을 제거하고 있다. 시민 여러분도 사용하다 운동기구가 파손·고장 난 경우에는 기구에 부착된 안내문의 연락처로 바로 신고해 2차 사고를 예방하는 데 도움을 주길 바란다.

‘100세 시대’ 이제 운동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동네 곳곳에 설치된 운동기구를 활용한 규칙적인 운동으로 내 건강 내 가족을 지키고, 정확하고 올바른 사용으로 건강한 시민, 안전한 청주로 거듭났으면 하는 소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