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여성회관,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양성과정’ 취업률 상승세
상태바
예산군 여성회관,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양성과정’ 취업률 상승세
  • 강명구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4일 17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력단절 여성에 대한 변화 이끄는 예산군
[충청투데이 강명구 기자] 예산군 여성회관 사회교육 강좌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양성과정’을 이수한 수강생들의 취업률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14일 군에 따르면 여성회관은 경력단절 여성의 취업률 제고와 지역 내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자체 양성을 위해 지난 6월부터 10주 과정으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양성과정‘ 강좌를 운영 중이다.

해당 강좌를 수료한 수강생 9명 중 취업에 뜻을 둔 4명이 현장에서 직접 활동하면서 취업률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그동안 군에서는 출산가정에 파견되는 지역 내 인력이 부족해 타 지역 인력을 이용하는 실정으로 이번 수료생 배출로 지역 건강관리사가 파견돼 산모와 신생아가 양질의 산후조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지난달부터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양성과정이 두 번째로 개강됐으며, 강의에 대한 수강생들의 호응이 높다.

군 관계자는 “건강관리사 양성과정으로 인력을 자체 양성해 활용하면서 보건서비스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장기간 휴직으로 취업 의욕을 상실했거나 자신감이 부족한 경력단절 여성에게 필요한 맞춤형 일자리 양성교육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예산=강명구 기자 kmg119sm@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