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문화재단, 개명후 재생에너지 홍보만”
상태바
“원자력문화재단, 개명후 재생에너지 홍보만”
  • 이선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4일 19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선규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충주)은 "한국원자력문화재단이 정권의 압박에 굴복해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으로 개명 후 원자력 홍보라는 설립 취지를 망각한 채 신재생에너지 홍보에만 올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1992년 원자력에 대한 국민 이해를 목적으로 출범한 '한국원자력문화재단'은 문 정권의 탈원전 정책과 배치되는 사업을 추진함에 따라 그동안 환경단체 및 여권으로부터 많은 공격을 받아오다 지난 2017년 11월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으로 이름을 바꿨다.

재단은 개명 사유로 "에너지 환경이 변화하면서 더욱 공정하고 객관적인 정보제공과 소통 필요성이 대두됐다"고 밝혔으나 이 의원이 입수한 이사회 회의록에 따르면 재단의 주장과는 달리 문 정권의 압박에 굴복해 명칭과 기능을 변경한 정황이 드러났다.

개명 후 재단은 기능도 변경했는데, 재단 공식 주요 보도자료를 보면 개명 전인 2017년 초까지만 하더라도 원자력 홍보에 주력한 반면 개명 후에는 제목에 '원자력'이란 단어가 들어간 보도자료를 찾을 수 없다. 또한 재단은 개명 후 올해 상반기까지 총 9억 9240만원을 '에너지 정책 홍보'에 사용했는데 '친환경 에너지 발전설비', '재생에너지 보급사례' 등 신재생에너지 홍보가 총 29건에 7억 4040만원으로 전체의 75%에 달하는 반면 원자력 단어가 쓰인 것은 '원자력 및 에너지전문가 좌담회'로 쓴 1100만원이 유일하다.

충주=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