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군사시설 이전 촉구를 위한 서명 운동
상태바
옥천군, 군사시설 이전 촉구를 위한 서명 운동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5일 17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까지… 11월 중 국방부에 전달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옥천군은 오는 31일까지 옥천읍 양수리에 위치한 군사시설 이전 촉구를 위한 서명운동을 전개한다.

1980년대에 조성된 옥천읍 양수리 예비군 훈련장과 자동화 사격장은 총면적 155.3㎡의 규모로 36년간 예비군 및 지역부대의 교장으로 그 역할을 충실히 해왔다.

그러나 옥천읍 서부지역 주민들은 자동화 사격장의 소총사격 시 소음으로 인한 정신적 고통과 가축의 자연유산 하는 등 재산상 피해를 입어왔다. 특히 양수리 군사시설로 인한 옥천군의 개발에 저해요인이 되는 등 많은 피해로 이전을 촉구하는 여론이 과거 10여 년 전부터 형성되어 왔다.

우선 군은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펼쳐진 제3회 옥천군민의 날 행사와 제44회 군민체육대회에 서명 부스 12개소를 설치하고 이전촉구를 위한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그 결과 군민 약 2000명이 동참하는 등 군민들의 염원을 확인했다.

향후 옥천군은 여론형성 및 분위기 확산을 위해 이달 말까지 전 방위적인 서명운동을 전개할 계획이고 작성된 서명부를 11월 중 국방부에 이전 촉구를 위한 옥천군민의 뜻을 전달할 계획이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국익을 위해 그동안 불이익을 견디어 온 만큼 군사시설 이전에 최선을 다하여 주민 불편 해소 하겠다”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