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비 절감하려면 당진항 북미 항로 개설돼야 한다
상태바
물류비 절감하려면 당진항 북미 항로 개설돼야 한다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10월 15일 18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경쟁력을 좌우하는 요인은 물류비가 상당부분을 차지한다. 한국의 물류비와 임금이 주요 경쟁국 보다 비싼데다 그밖의 기업 환경도 열악하다 보니 기업들이 겪는 애로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제조업체들이 줄지어 해외로 탈출하는 현상과 무관치 않다. 그 중에서도 항만이나 도로를 닦는 등 물류 인프라를 확충하는 것 못지않게 중요한 건 기업의 물류비 절감을 위한 소프트웨어다. 수출로 먹고 사는 우리나라에서 특히 주목하지 않으면 안된다.

예컨대 수도권 및 충청권의 북미 수출용 컨테이너 화물이 가까이 있는 당진·평택항에서 처리되지 않고 다른 항만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현실은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당진·평택항에 북미항로가 개설돼 있지 않는데서 오는 혼선이 한둘 아니다. 화물주는 북미항로가 개설돼 있는 부산항까지 육지로 운송하는 비용을 별도 부담하는 수밖에 없다. 결국 물류비 추가부담으로 이어지고 있다. 정상적인 물류흐름을 왜곡시키고 있다는 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수도권과 충청권 기업을 대상으로 북미 취항에 대한 수요를 분석하고 개선방안을 모색한 중소기업연구원의 제언에 전적으로 공감한다. 이들 지역의 관련 수출 총액 비중이 전체의 54.1%에 이르고 있다. 물류환경이 변화하면 거기에 걸맞은 항로가 개설되고 신규선박이 투입되는 게 당연하다. 그런데도 막상 현실은 다르다. 항로는 운항선사와 항로개설에 관한 일종의 권리(항권)를 의미하고 있기 때문이다. 항권 보유 선사 입장에서 보면 수익성 보장 등 고려할 요인이 많다. 적기에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이유다.

당진·평택항에 미주노선이 개설될 경우 이를 이용할 의향이 있다는 기업 수요 연구 조사 결과가 제시된 만큼 이의 실현을 위한 여건 조성에 적극 나서는 게 순서다. 물류비용 절감의 필수수단이라는 점에서다. 당진·평택항의 적정 수심 확보 등 대형선박이 입항할 수 있는 조건도 갖춰야 함은 물론이다. 항로개설을 위해 선사에게 물류비용 절감분의 일정액을 배분하는 인센티브도 검토해볼만하다. 물류 절감책은 국가 차원에서 심도 있고 책임 있게 추진해야 할 사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