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잃은 ‘대전인권체험관’ 어디로 가나
상태바
길 잃은 ‘대전인권체험관’ 어디로 가나
  • 선정화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5일 19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무상제공으로 2016년 개관
올초 신산업 계획으로 철거 요청
반쪽짜리 운영·장소물색 난항
▲ 대전시 인권체험관이 있었던 자리. 현재 체험관이 철거된 모습. 사진=선정화 기자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시민의 올바른 인권 인식 함양을 선도해온 대전인권체험관이 최근 문을 닫으며 대전시와 갈등을 빚고 있다.

15일 국가인권위 대전인권사무소 관계자 등에 따르면 대전시 인권체험관은 2016년 8월 옛 충남도청사 별관 2층에 개관했다. 이 공간은 그동안 대전시가 무상으로 제공했으며 전시·체험관 내부 시설은 1억 4000여만원의 정부 예산을 지원받아 설치했다.

이렇게 운영을 시작한 인권체험관은 최근 3년간 누적 관람객만 1만여명을 넘어서며 지역을 대표하는 인권 교육 전문 시설로 자리매김 해왔다.

그러나 올해 초 대전시가 옛 충남도청사에 ‘청년창업 플랫폼 프로그램’ 등 새로운 사업계획을 세우며 인권위에 시설물 철거를 요구했다.

갈 곳을 잃은 인권위는 시의 갑작스러운 통보가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인권위 관계자는 “시로부터 체험관 대체 장소를 제안 받았지만, 기존 공간 보다 규모가 협소했다”며 “많은 사람들이 찾는 시설인데 시가 제공한 장소는 체험관 설치 기준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인권위는 체험관이 이전할 새로운 장소를 물색 중이지만 이마저도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그동안 진행해온 인권 체험은 대전인권사무소 한편에서 인권 교육과 번갈아가며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인권센터 교육이 있는 날이면 체험프로그램 신청을 받을 수 없어 반쪽짜리 운영에 그치고 있다.

대전시도 이런 상황이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인권체험관 개관 당시 옛 충남도청사 남는 공간 일부를 무상임차 해주는 조건으로 인권위와 협약을 맺었지만 시의 사업계획이 있다면 언제든 철거하는 조건도 명시했다고 해명했다.

시 관계자는 “인권 교육의 중요성은 잘 알고 있다. 현재 대체 장소를 물색 중이지만 무상으로 제공해 줄 장소를 찾기가 힘들다”면서 “중앙기관이 쓰는 공간을 지방자치단체가 직접 예산을 들여 공간을 무상으로 제공해 주는 부분은 법적근거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