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정례브리핑 50회…열린 시정 구현 앞장
상태바
공주시 정례브리핑 50회…열린 시정 구현 앞장
  • 윤영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6일 11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180개 주제, 45개 언론사 참여…양방향 소통창구로 자리매김 
김정섭 공주시장은 정례브리핑 50회을 맞아 "공주보 이슈와 같은 지역의 난제를 풀어가는데 공론화의 장으로 또한, 쌍방향 소통창구로 유익한 브리핑이었다"라고 말했다. 공주시 제공
김정섭 공주시장은 정례브리핑 50회을 맞아 "공주보 이슈와 같은 지역의 난제를 풀어가는데 공론화의 장으로 또한, 쌍방향 소통창구로 유익한 브리핑이었다"라고 말했다. 공주시 제공

김정섭 공주시장은 정례브리핑 50회을 맞아 "공주보 이슈와 같은 지역의 난제를 풀어가는데 공론화의 장으로 또한, 쌍방향 소통창구로 유익한 브리핑이었다"라고 말했다. 

김시장은 16일 제50회 정례브리핑에서 질의 응답시간에 이같이 소감을 피력했다. 

김정섭 시장의 공약사업으로 추진된 정례브리핑은 지난해 8월 29일 첫 시행 이후 매주 수요일 정례적으로 실시되며 행정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제고하고 시민들의 의견 수렴 및 알 권리를 충족시키는 소통창구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공론화가 필요한 현안 사항이나 공주시의 주요 정책에 대한 홍보와 진행 상황 등을 적극 알리며 열린 시정 구현에도 앞장섰다는 평가다. 

시는 그 동안 정례브리핑을 운영하며 총 180개, 회당 평균 3.6건의 주제를 다뤘다. 

부서별 브리핑 주제건수를 살펴보면, 문화관광복지국이 66건으로 가장 많았고, 시민자치국 41건, 경제도시국 30건, 담당관실 29건 등으로 집계됐다. 

시는 정례브리핑을 통해 공주시 출입 언론인들의 취재 편의는 물론 시정에 대한 따끔한 비판과 대안의 목소리도 가감 없이 듣고 나누는 생산적인 시간이 됐다고 밝혔다. 

50회가 진행되는 동안 총 45개 언론사에서 참여했으며, 10회 이상 참여한 언론사는 20곳에 달했다. 

특히 △시청사 청소근로자 증원 문제 △박제순 공덕비 앞 죄상비 설치 △시내버스 승하차 도우미 배치 등 질의응답을 통한 제안은새로운 정책으로 입안되는 성과로도 이어졌다.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 발맞춰 정례브리핑의 소통방법도 더욱 확대됐다. 

페이스북 생중계는 물론 지난 6월부터는 충청권 최초로 유튜브 생중계 서비스를 도입해 시민들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로 삼았다. 

이석우 시민소통담당관은 "공주시 정례브리핑이 50회를 맞으며 열린 시정 구현에 앞장설 수 있었던 것은 많은 언론인분들과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정례브리핑이 양방향 소통창구로써 시의 현안과 주요 정책을 알리는 중요 매개체가 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