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형 옴부즈만 위원회 이르면 내년 상반기 출범
상태바
대전형 옴부즈만 위원회 이르면 내년 상반기 출범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7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안 ‘갈등 관리’ 문제 지적
전문적 해결 조직신설 나서
타 시도 벤치마킹… 계획 수립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사회적 갈등을 합리적으로 조정하는 ‘대전형 옴부즈만 위원회’가 이르면 내년 1월 조직개편을 통해 신설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올해 주요 현안 사업을 진행할 때 마다 ‘갈등관리’ 문제가 꼬리표처럼 따라 다녔고, 보문산관광·트램정거장 등의 경우 지역사회 양분 논란까지 발생하자, 이를 전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조직신설’ 카드를 빼내 들었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옴부즈만 위원회’는 시민 입장에서 시정을 감시하고 시민의 권익을 보호하는 시장 직속의 독립적 합의제 행정기관이다. 이와 같은 성격의 조직은 2016년 2월 서울시에서 전국 최초로 출범해 운영되고 있다. 이후 지난해 9월 울산시에서 옴부즈만 위원회 성격인 시민신문고 조직을 신설하며, 전국지자체 가운데 단 2곳만 운영을 하고 있다.

현재 시는 광역단위 차원에서 운영 중인 울산시의 조직을 벤치마킹, 비교분석 등을 실시하며 조직개편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울산의 시민신문고 조직은 출범 1년여만에 총 506건의 고충 민원을 접수해 직접 조사 338건, 이첩 105건, 단순 안내 37건, 취하 등 23건을 처리해 낸 바 있다.

특히 장기 고충 민원 해결에 시민과 행정기관의 중재 역할을 통해, 시와 시민간의 갈등봉합 역할을 톡톡히 수행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같은 조직은 현재 대전시에 매우 필요한 상황으로 큰 역할을 해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앞서 지난 9월 허태정 대전시장은 행정력에 대한 불신을 완화하고 사회갈등을 조정할 수 있는 ‘옴부즈만 위원회’ 설치를 지시한 바 있다.

허 시장은 “지역사회와 시민 간 오랜 갈등, 행정과 법규로 인해 풀리지 않는 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구상 중”이라며 “민간전문가, 법률가, 행정에 숙련된 퇴직공무원 등이 모여 사안별, 주제별로 해결책을 마련하는 위원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시도 지역문제를 원만하게 풀어나가기 위해 서울시의 옴부즈만은 기구를 설치, 운영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한 바 있다.

이후 한 달여 만에 시 감사위에서 서울과 울산 등 출장을 다니며 타시도 운영 실태 파악에 들어갔고, 단순 조직 형태가 아닌 ‘대전형 옴부즈만 위원회’ 신설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시는 이르면 내년 1월, 또는 7월 정기인사 및 조직개편 기간에 맞춰 해당 조직을 신설할 방침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현재 기본계획 수립을 밟고 있는 과정으로 이후 시의회 동의와 조례 제정 등 행정 절차를 밟아 나갈 예정”이라며 “신설된 조직을 통해 시민들의 목소리를 더욱 귀담아 듣고 신뢰받는 행정기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