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아동친화도시 조성’ 기반 닦는다
상태바
음성군 ‘아동친화도시 조성’ 기반 닦는다
  • 김영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18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음성군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조성의 일환으로 '2019년 아동친화예산서'를 발간하고 군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음성군 제공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음성군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조성의 일환으로 '2019년 아동친화예산서'를 발간하고 군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군은 아동이 살기 좋은 도시 구현을 위해 아동관련 예산을 분석·점검하고, 아동예산의 효율성을 분석해 군 전략사업 개발에 적극 활용하기 위해 2017년부터 아동친화예산서를 매년 제작 중이다.

이 아동친화예산서는 2019년 일반회계 예산 중 아동·산모·부모·법정후견인을 대상으로 하는 모든 사업에 대해 작성되었다. 아울러 유엔아동권리협약의 4개 권리(생존권, 보호권, 발달권, 참여권)와 아동친화 6개 영역별(놀이와 여가, 참여와 시민권, 안전과 보호, 건강과 위생, 교육, 사생활)로 아동권리 관점에서 분류해 분석해 음성군 아동관련 사업 현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2019년 음성군 아동친화사업 규모는 663억원(전체예산의 11.7%)이다. 이는 일반회계 예산규모가 25.9% 증가에 비해 전년도와 동일한 비율을 유지하고 있다. 재원별로는 군비 50%(331억원), 국비 30%(201억원), 도비 20%(131억원) 순이며 전체 아동친화사업은 151개로 사업 수는 전년 대비 20.8% 증가했다.

아동친화 영역별 예산규모를 보면 △놀이와 여가 13.94%(전년 대비 112.4% 상승) △참여와 시민권 0.04%(전년 대비 139.41% 상승) △안전과 보호 6.91%(전년 대비 34.76% 상승) △건강과 위생 12.11%(전년 대비 19.94% 상승) △교육 45%(전년 대비 14.52% 상승) △사생활 22%(전년 대비 21.7% 상승)다. 특히 아동친화도 영역 중 교육 예산이 45%로 가장 높게 편성됐다.

한편 2019년 음성군 아동친화예산에 따르면 50%가 군비로 편성되어 △중고등학교 신입생 교복 구입비 지원 △반기문 평화학습 프로그램 △산모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지원 △청소년 오케스트라 운영 등 신규 사업 발굴과 예산 투입이 활발히 이루어졌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군은 10월 말 아동친화도시 예산서를 기반으로 아동친화 업무추진단 회의를 개최해 부서별 아동친화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신규 사업 발굴 등 아동권리 증진을 위한 사업 발굴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음성=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