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조개젓'관련 판매업소 특별점검 실시
상태바
대전시, '조개젓'관련 판매업소 특별점검 실시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19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는 최근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 결과 A형 간염 유행 원인이 ‘조개젓’으로 확정되면서 젓갈전문 판매업소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21일 시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내달 8일까지 대전 젓갈전문 판매업소와 전통시장 등 26곳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제조·수입 조개젓 제품 136건을 검사한 결과 44건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고 사용한 원료의 원산지는 국산이 30건, 중국산이 14건이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점검내용은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는 조개젓 판매 여부를 집중 점검하고 전통시장,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되는 조개젓 외 젓갈류에 대한 수거검사도 병행 실시한다.

수거대상은 낙지젓, 어리굴젓, 명란젓, 창란젓 등 생젓갈류 유통제품으로 부적합 시 즉시 압류·폐기하고 행정처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A형 간염 바이러스가 혼입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입증할 경우에만 유통·판매하도록 철저한 점검과 검사를 실시할 것”이라며 “시민들이 안전한 식품을 구매할 수 있는 선제적 식품환경 조성에 발 빠르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