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대포차 서울보다 많아
상태바
충청권 대포차 서울보다 많아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충청권 4개 시·도에 등록된 대포차가 서울보다 많은 전국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에 등록된 대포차는 6대 광역시 가운데 두 번째로 높았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말 기준 등록된 차량 중 운행정지명령 차량은 8만 1038대이다.

이 가운데 대전은 7273대·세종은 169대·충남은 2709대·충북은 3064대로 총 1만 3215대가 대포차로 등록돼 서울(1만 2418)보다 많았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관리법’제24조 2에 따라 운행정지명령 차량을 대포차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전국 대포차량의 절반 이상이 4개 시·도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이 이에 포함돼 전국에서 9.0%를 차지하며 대구(7902대, 9.8%) 다음으로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지난달 16일 경남 창원에서 8살 초등학생을 차로 치어 중태에 빠뜨리고 출국했던 카자흐스탄인이 최근 구속된 가운데 당시 운행하던 차량이 일명 '대포차'로 확인되면서 차량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편 국토부는 운행정지명령에도 불구하고 계속 운행하는 경우 지자체에서 직권말소 조치가 가능하며, 이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 한국도로공사 및 경찰청과 협조해 운행정보확인시스템을 구축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