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픽]학하동 시립정신병원 인근 미개발지, 민간임대주택 짓는다
상태바
[투데이픽]학하동 시립정신병원 인근 미개발지, 민간임대주택 짓는다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3일 17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구 학하동 시립정신병원 인근 미개발지(유후부지)에 민간임대주택이 들어설 전망이다.

인근 학하지구 A6블록에 이어 추가로 민간임대주택이 생기면서 주거 지원 계층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갈 전망이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대전학하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지정’안에 대한 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

학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대전시립 정신병원 인근 학하동 676-1번지 11만 8644㎡에 지상 35층 17개동 1622세대(임대 1172세대·분양 450세대)를 짓는 사업이다.

시행방식은 민간시행으로 시행자 ㈜평정은 오는 2023년까지 사업비 5011억원을 들여 추진한다.

자문 위원들은 지역 주거문제 해결을 위해선 임대주택 공급이 필요하다고 보고 인근 지역 전세 가격에 대한 충분한 검토와 사업 완료 시점에서의 수급 전망에 대한 객관적 자료 제시가 필요하다고 봤다.

또 인접 도안지구 도로와 연결될 수 있는 도로개설 추진을 검토하고 지구계획 승인 전 교통영향평가 심의, 사업지 주변 버스승강장 신설 등 교통여건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밖에도 학하지구 신설 초등학교 통학로에 대한 계획 검토, 신생원·대전시립 정신병원 입지에 따른 입주민과의 협의, 공공성을 갖춘 공원 추가 조성 필요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시행자가 자문 결과에 대한 조치계획을 수립하면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촉진지구 지정 안건에 대한 심의를 거칠 계획이다.

이어 중앙토지수용위원회 협의 의견을 받아 지구지정이 되면 지구계획 변경 승인 절차를 밟아야 한다.

현재 사업지가 자연녹지지역으로 아파트 건립이 가능한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 변경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 같은 절차를 거쳐야 사업계획 승인, 착공 등의 추진절차를 거쳐 민간임대 주택이 들어서게 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학하동에는 앞서 추진 중인 학하지구 A6 공공지원 민간임대 주택 634세대와 더불어 약 2200세대가 공급되면서 무주택자, 청년·신혼부부들 등 주거지원 계층의 주거 안정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무주택자 우선 공급을 원칙으로 주변 시세 90~95% 수준 임대료를 적용하고 전체 세대수의 20% 이상은 청년·신혼부부 등 주거지원 계층에게 주변 시세 대비 70~85%의 임대료로 특별 공급하는 등 공공성이 담보되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인근 학하지구 A6블록은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된 공공택지에 민간임대를 짓지만 이곳 역시 민간임대주택법을 따르지만 택지조성이 안된 자연녹지에 조성하다 보니 행정절차가 길다"며 "아직 사업 초기 단계지만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시에서도 인·허가에 있어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