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학교폭력 학부모 불안 근절책 마련 절실
상태바
잇단 학교폭력 학부모 불안 근절책 마련 절실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10월 28일 1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9일 화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학교폭력은 사후처리 보다 예방이 더 중요하다. 이런 점에서 최근 대전시교육청 관내에서 발생한 학교폭력 사건에 당국이 제대로 대처했는지 의문이다. 학교폭력 피해학생이 경찰조사를 받는 가운데 보복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이다. 시교육청이 어제 학교폭력 예방과 피해학생 보호 강화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사후약방문(死後藥方文)격이란 느낌이 든다.

대전에서 10대 청소년 학교폭력이 잇따르고 있어 학부모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중학생 집단폭행 사건이 최근 유성과 대덕구에서 연이어 발생한 것이다. 급기야 피해학생의 부모가 가해학생을 경찰에 고소하기에 이르렀다. 이러는 사이 가해학생의 선배와 친구들이 피해학생을 보복 폭행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한다. 또 다른 학교폭력 피해자는 자해를 시도하기까지 했다니 학생이 겪었을 고통이 얼마나 컸을지 짐작이 간다.

학교폭력 발생 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피해학생 보호이다. 폭력을 당한 학생 중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피해자에 대한 적절한 상담과 치료가 그래서 필요하다. 가해학생과 피해학생을 떼어놓는 건 혹시라도 있을지 모르는 2차 피해를 막기 위해서다. 성폭력과 마찬가지로 피해자와 가해자가 한 공간에 머문다면 피해자가 얼마나 불안하겠는가. 가해학생 또한 건전한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도해야 한다.

시교육청은 신고-접수-조사-대처 등 일련의 조치를 제대로 했는지 살펴보기 바란다. 시교육청이 다음 달 중 내놓기로 한 학교폭력 종합대책에 무슨 내용이 담길지 주목된다. 그동안 수차례 대책을 내놨음에도 학교폭력이 줄지 않는 걸 보면 획기적인 내용이어야 한다는데 이견이 없다. 지난해 대전에서 학교폭력으로 검거된 학생은 446명이나 된다. 2015년 353명, 2016년 376명, 2017년 423명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가해자도 피해자도 없는 배려와 존중의 학교문화 조성에 진력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