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보건소, 자살예방 공로 '장관 표창'
상태바
옥천군보건소, 자살예방 공로 '장관 표창'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5일 19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6일 수요일
  • 2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자살예방대상 공모 우수단체
노인자살 고위험군 적극 발굴·관리
▲ 옥천군보건소가 5일 국회의사당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회 국회자살예방대상 공모에서 우수단체로 선정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옥천군 제공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옥천군보건소가 5일 국회의사당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회 국회자살예방대상 공모에서 우수단체로 선정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이 국회자살예방대상은 국회자살예방포럼에서 주최하고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과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와 공동 주관해 올해 처음으로 신설됐다.

이 상은 전국 공모를 통해 열악한 현실 속에서도 자살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자살예방에 헌신·유공 개인 및 단체를 찾아내 시상함으로써 우리 국민들의 생명존중·자살예방에 대한 인식을 함양하고자 하는데 목적이 있다. 국회·정부·시민단체 등 각계각층의 생명존중·자살예방 활동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해 나가고자 교육부, 국방부, 보건복지부, 경찰청, 소방청이 공동 후원하는 포상이다.

옥천군보건소는 노인인구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옥천군의 특성상 자살사망률을 낮추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노인자살률을 낮춰야 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노인자살 고 위험 군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관리했다.

이에 관내 실 거주 독거노인 2839명을 대상으로 정신건강상태 평가를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그 중 1235건을 완료한 결과 우울 등 고위험군 512명을 신규 발견했다.

또한 설문조사 응답자 중 정상군과 경도의 고위험군·중등도의 고위험군을 분류해 경도의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5개 팀을 구성해 우울감개선 프로그램을 40회에 걸쳐 운영해 참여자들로 우울감개선의 효과와 함께 큰 호응도 얻었다.

중등도의 고위험군 독거노인에게는 생명 지킴이와 3:1 매칭으로 매주 1회 이상 가정을 방문해 정서를 살피고 이상 징후 발견 시 즉각적으로 정신건강 전문요원에게 상황을 알리도록 시스템도 구축해 운영 중이다.

이러한 체계적인 자살예방사업으로 우울감경험률과 자살사망률이 해마다 감소하고 있어 이를 인정받아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자살예방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임순혁 보건소장은 “앞으로도 주민들의 안전과 모두가 함께 행복한 옥천을 위해 지속적으로 정신건강증진 및 자살예방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