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의료·연구의 미래… 충남에서 시작됐다
상태바
첨단의료·연구의 미래… 충남에서 시작됐다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7일 19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서 충남해외우수연구기관 공동 국제 심포지엄 개최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는 충남지역 해외우수연구기관 등이 7일 천안에서 첨단의료 연구의 미래를 논하는 ‘제1회 충남 해외우수연구기관 공동 국제 심포지엄(중개재생의학)’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중개재생의학은 인간의 세포와 조직, 장기를 대체하거나 재생시켜 원래 기능을 하도록 복원시키는 의학 분야로서 기초연구 결과를 임상적용 가능한 새로운 치료법으로의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가 후원한 이번 심포지엄은 양승조 지사, 서교일 순천향대 총장, 박완주·윤일규 국회의원, 이공휘 충남도의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외우수연구소 소개와 주제발표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도에 따르면 도내에는 현재 와이즈만-순천향 조직재생 연구센터와 한국베크만 광의료기기 연구센터, UCL 이스트만-코리아 덴탈메디슨 혁신센터 등 3개 기관이 유치돼 있다.

 이 기관은 해외우수연구기관의 원천기술 도입 및 공동연구개발 추진 등으로 도내 산·학·연 과학기술 역량 강화에 이바지하고 있다. 특히 의료 분야와 관련한 해외우수연구기관이 인접 지역에 3개나 집적된 곳은 충남이 유일하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의료와 관련된 해외연구기관이 인근지역에 3개나 집적된 곳은 전국에서 충남이 유일하다”며 “이 행사를 기점으로 국내외 연구기관들이 원활하게 협력하고, 각자의 연구 성과를 소개·공유하면서 시너지효과를 얻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