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추사서예 창의마을 본격화
상태바
예산군, 추사서예 창의마을 본격화
  • 강명구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0일 17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1일 월요일
  • 1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10억 확보… 내년 실시설계
▲ 예산군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추사서예 창의마을 조성사업 조감도. 예산군 제공

[충청투데이 강명구 기자] 예산군에서 역점 사업인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추사서예 창의마을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지난 8일 군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국·도비 등 사업비 10억원을 확보함에 따라 2020년부터 사업에 들어간다.

추사서예 창의마을은 신암면 용궁리에 총사업비 17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4년까지 추사국제서예원과 묵향광장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서예 문화체험과 교류 활성화의 거점을 조성해 지역 관광자원을 개발하기 위한 것이다.

이 사업을 통해 전통 유교문화와 현대 서예예술의 연계 및 융합을 통한 서예문화 예술진흥과 체험, 관광객 유치를 통해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게 될 전망이다.

군은 지난 2016년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 기본구상 계획을 수립했으며, 2017년 토지매입비를 확보한데 이어 지난해 지방재정투자심사 승인, 기본계획수립을 완료한 바 있다. 현재 군은 군비를 투입해 사업대상지 토지를 매입 중으로 내년까지 토지보상을 완료해 실시설계를 착수해 완료하고 2021년 시설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비 확보로 추사서예 창의마을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군을 대표하는 서예문화의 중심지이자 관광 활성화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예산=강명구 기자 kmg119sm@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