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픽]새 주인 찾던 아시아나항공 현대산업개발 품으로
상태바
[투데이픽]새 주인 찾던 아시아나항공 현대산업개발 품으로
  • 투데이픽
  • 승인 2019년 11월 12일 17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C현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입찰참여 세후보중 최고가 써내
항공업 대주주 적격성 심사도 통과…본협상서 신·구주가격 놓고 '밀당' 전망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이 아시아나를 최종 인수하게 되면 건설업에서 면세점, 레저에 이어 항공산업에도 진출하며 종합그룹으로 발돋움하게 된다.

아시아나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공시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앞서 7일 마감한 아시아나 본입찰에선 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을 비롯해 제주항공(애경)-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 등 3곳이 참여했다.

이들 중 현산 컨소시엄은 매입 가격으로 2조4000억∼2조5000억원 정도를 써낸 것으로 알려져 1조5000억∼1조7000억원을 제시한 애경 컨소시엄과 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적어 낸 KCGI 컨소시엄보다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국토부는 전날 현산 컨소시엄과 애경 컨소시엄 등 2곳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 심사 결과 2곳 모두 항공운송사업을 하기 위한 결격 사유가 없다고 판단했다. KCGI 컨소시엄에 대해서는 적격성 심사 의뢰가 이뤄지지 않았다.

현산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됨에 따라 금호산업과 현산 컨소시엄은 곧바로 아시아나 매각을 위한 본협상에 착수한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매각은 아시아나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도 함께 ‘통매각’한다.

‘통매각’이 원칙이지만 산업은행 등 아시아나 채권단이 경우에 따라 자회사 개별 매각도 가능하도록 문을 열어둬 협상 과정에서 일부 자회사가 개별 매각될 가능성도 있다.

본협상에서는 현산과 금호가 구주 가격, 신주 가격, 경영권 프리미엄 등의 조건을 놓고 치열한 줄다리기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이 국제선 노선 70여개를 보유한 국내 2위 글로벌 항공사로, 인수 가치가 높다는 점을 부각하며 몸값을 최대한 올리려 할 전망이다.

본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연내 주식매매계약 체결 등 모든 매각 작업이 마무리될 전망이다.

현산이 아시아나를 최종 인수하면 건설업 중심의 기업 사업영역을 항공업으로 확장하며 종합그룹으로 도약할 전기를 맞게 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신주 자금 유입으로 재무구조가 안정되고 신규 투자가 이뤄지면서 경영 정상화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2분기 기준 아시아나의 부채는 9조6000억원, 자본은 1조5000억원 규모로 부채비율은 660%에 달한다.

신주 인수 자금으로 기대되는 약 2조원이 아시아나에 수혈되면 부채비율은 277%까지 떨어진다.

현산의 전신은 1976년 범현대 계열의 주택건설 전문업체로 설립된 한국도시개발이다. 1986년 토목·플랜트 건설업체인 한라건설(현재의 한라건설과는 별개)과 합병되면서 현대산업개발이 됐다.

1980년대 서울 압구정동 현대아파트단지 건설에 참가하는 등 건설회사로 입지를 다져왔다.

그러다 1999년 4월 전환점을 맞는다. '포니정' 정세영 전 현대차 회장이 형인 고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의 유지에 따라 회사를 조카인 정몽구 회장에게 넘겨주고 현산에 둥지를 튼 것이다. 이때 장남인 정몽규 현 현산 회장도 이곳에서 새출발했다.

그해 8월에는 현대그룹과 계열분리됐고, 현 HDC아이콘트롤스 등 계열사들을 잇따라 설립해 이듬해인 2000년 4월에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30대 대기업집단으로 지정됐다.

2001년 3월 현산의 대표 브랜드인 아이파크를 론칭했다. 아이파크는 서울 삼성동과 부산 해운대 등지 랜드마크 빌딩으로 주목받았다.

현산은 2005년 4월엔 파크하얏트 서울을 오픈하는 등 호텔업에 진출했고 2006년에는 영창악기제조(현 HDC영창)를 인수했다.

2015년에는 HDC신라면세점을 설립하면서 면세 사업에도 발을 디뎠다.

작년 5월에는 그룹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했다.

현산의 건설사업과 호텔 및 콘도 사업부문 등이 인적 분할되면서 지금의 이름인 HDC현대산업개발이 됐고 기존 회사는 지주회사인 HCD로 상호를 변경했다.

HDC 그룹은 올해 5월 자산총액 10조6천억원으로 공정위의 공시대상 기업집단(59개) 33위에 올랐고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에는 신규 편입됐다. 소속 회사는 현산을 포함해 HDC아이앤콘스, HDC아이파크몰, HDC호텔아이파크 등 24개 계열사가 있다.

그룹은 올해 기업집단 순위에서 작년보다 13계단이나 오르며 성장세를 과시했다.

여기에 최종 인수 협상을 타결하고 아시아나항공이 계열사로 들어오면 그룹은 명실상부한 종합그룹으로 도약하게 된다. 기존 그룹의 호텔과 레저 사업과의 시너지가 기대되는 이유다.

투데이픽 todaypick@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