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문 닫은 대전인권체험관 하루빨리 정상화되길
상태바
[사설] 문 닫은 대전인권체험관 하루빨리 정상화되길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11월 12일 18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3일 수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세종, 충남 주민의 인권 함양을 선도해온 대전인권체험관이 문을 연지 3년 만에 잠정 운영중단에 들어갔다니 아쉬움이 크다. 인권체험관 장소를 무료로 제공해온 대전시가 체험관의 이전을 요청하면서 마땅한 대체 장소를 구하지 못한 탓이다. 현재 인권체험은 대전인권사무소 한편에서 반쪽 운영되고 있다고 한다. 인권체험관 이용객이 날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고 보면 하루 빨리 이전 장소를 물색해 인권체험관 운영을 정상화해야겠다.

대전인권체험관은 2016년 7월 대전시 중구 옛 충남도청사 별관에 310㎡ 규모로 오픈했다. 장소는 대전시가 제공하고 내부시설 등 각종 설치비는 정부예산 1억4000여만을 들여 꾸몄다. 대전시가 올해 초 옛 충남도청사 일대를 청년창업 플랫폼 거점으로 만들 계획을 세우고 인권위에 체험관 철거를 요구하자 인권위는 체험관 문을 닫기에 이른 것이다. 인권위나 대전시 모두 나름의 사정은 있겠으나 미리 후속 조처를 강구했으면 체험관 문을 닫는 지경까지는 오지 않았을 듯싶다.

시는 인권위와 무상임차협약을 체결할 당시 시의 사업계획이 있다면 언제든 철거하는 조건을 명시했다고 한다. 대체 장소도 제안했지만 체험관 설치기준에 못미처 인권위가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로서는 할 만큼 했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체험관 문을 닫은 인권위 입장에서는 서운함이 있을 거다. 다른 지역의 인권체험관은 모두 지자체가 무상임대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권체험관은 대전을 비롯해 부산, 광주, 대구, 강원 등 전국에 모두 5곳이 있다.

지난 3년간 인권체험관 관람객이 1만 명을 넘을 정도로 교육의 장으로써의 역할을 하고 있다. 인권교육의 중요성을 감안하면 체험관 운영을 속히 정상화하는 것이 이용객의 요구에 부응하는 길이다. 인권위와 대전시는 대체 장소 물색에 바싹 신경써주기 바란다. 최근 세종시가 인권체험관 유치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져 또 다른 변수로 떠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