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픽]노적봉 사이 일출 장관 연출하는 당진 왜목마을
상태바
[투데이픽]노적봉 사이 일출 장관 연출하는 당진 왜목마을
  • 진나연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3일 17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3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의 대표적인 일출·일몰 명소인 당진 왜목마을이 일출 풍경 촬영 적기에 접어들었다.

왜목마을은 11월에 접어들면서 장고항의 노적봉 촛대 바위 사이로 해가 떠오르는 아름다운 일출 장관을 연출한다. 10월 하순과 11월, 이듬해 2월부터 3월 초까지는 이 풍경을 눈으로 담고 사진까지 남길 수 있다.

당진 왜목마을 일출. 사진=당진시 제공
당진 왜목마을 일출. 사진=당진시 제공

왜목마을은 일출과 일몰을 한 곳에서 감상 할 수 있고 수도권과 가깝다는 지리적 특징과 더불어 한 폭의 동양화 같은 서정적인 일출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2000년 이후 해마다 1월 1일이면 전국 각지에서 수만 명의 인파가 모여든다.

물론 서해 최고의 일출 명소이자 일몰 명소인 왜목마을은 서해바다를 배경으로 시기마다 다른 일출 포인트로 계절에 상관없이 사시사철 아름다운 매력을 뽐낸다.

왜목마을에는 가로 9.5미터, 너비 6.6미터, 높이 30미터의 국내 최대 규모 해상조형물인 ‘새빛 왜목’이 지난해 12월 조성돼 웅장한 자태를 감상할 수 있다.

꿈을 향해 비상하는 왜가리의 모습을 표현한 새빛 왜목의 외형은 수직 상승형 트러스 구조로, 스테인리스 스틸판에 주변 풍경의 색이 담겨 시간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시 관계자는 “왜목마을은 수도권과 가깝고 일출과 일몰뿐만 아니라 시기만 맞으면 월출과 월몰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매력적인 곳”이라며 “한 폭의 동양화처럼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왜목마을의 일출을 감상하고 싶으시다면 바로 지금이 제격”이라고 말했다.

진나연 기자 jinny1@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