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의 늪'에 빠진 충청권 민간건설사업
상태바
'침체의 늪'에 빠진 충청권 민간건설사업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3일 18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건축인허가 현황 감소
대전 작년동기比 44.4% 줄고
세종·충남·충북 모두 감소세
아파트 제외 건설시장 ‘스톱’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충청권 민간건설사업이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수요가 있어야 민간건설사업이 활성화되지만 지역 경기는 침체 일로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자금까지 여유롭지 않은 지역 건설사들 입장에서는 자체사업을 추진하기에 엄두가 나지 않는 상황이다.

13일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2019년 3분기 전국 건축 인허가 현황 집계 결과 충청권 인허가 면적이 지난해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특히 대전지역의 경우 1년 새 44.4% 줄어든 수치를 보이며 올해 연면적 59만 8000㎡를 허가했다. 이중 주거용도 인허가 면적은 지난해 동기대비 82.1% 감소한 10만㎡를 기록했다.

일반 아파트 분양시장에만 수요자들이 몰리는 통에 정작 일반 주택 사업들은 빛을 보지 못하며 중소 주택사업자들을 움츠리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밖에 상업용 건축물 인허가 면적은 10.4% 줄며 상가 공실률 증가에 따른 건설사들의 상가 신축 기피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또 공장작업장 인허가 면적도 무려 55.4%나 줄었다. 자금사정이 여의치 않은 기업들 입장에서는 제조업의 근간인 공장작업장 마져도 외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것이다.

세종시·충남·충북도 상황은 마찬가지. 세종시의 경우 지난해 동기대비 건축 인허가 면적이 42.4% 감소하며 올해 13만 3000㎡면적을 허가했다. 이밖에 충남(212만 8000㎡)과 충북(132만 3000㎡)도 1년 새 연면적이 14.9%, 35.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지역 건설사들의 민간건설사업 기피현상은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이다.

아파트를 제외한 민간 건설시장이 사실상 멈춰섰고 건설사들마다 자금줄까지 막히면서 저마다 내년이 아닌 올해를 걱정해야 할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지역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중소 건설사 입장에서 살기위해서는 민간건설사업에 나설 수 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자금줄이 막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라며 “내년이라고 뾰족한 방법은 없지만 현재와 같은 상황이 지속된다면 더이상 버텨낼 수 있을지 막막하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