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픽]‘영양만점’ 태안산 굴 채취 한창
상태바
[투데이픽]‘영양만점’ 태안산 굴 채취 한창
  • 진나연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4일 17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 풍부할 뿐만 아니라 알이 영글고 탱탱해 인기 높아

태안군에 겨울철 별미로 손꼽히는 굴이 본격적으로 수확되고 있다.

특히 태안산 굴은 작지만 알이 영글고 탱탱해 미식가들의 발길을 끈다.

태안군 이원면 이원방조제 굴 양식장에서 삼동어촌계원들이 굴 채취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태안군 제공
태안군 이원면 이원방조제 굴 양식장에서 삼동어촌계원들이 굴 채취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태안군 제공

14일 군에 따르면 태안군 이원면 삼동어촌계(어촌계장 이호석)에서는 하루 20여 가구가 이원방조제 굴 양식장 20ha에서 하루 1톤(깐 굴 기준)의 굴을 채취하고 있다.

채취량은 지난해에 비해 다소 줄었으나 도매가는 kg당 1만, 소매 직판가는 1만 5000원 선으로 비교적 저렴한데다, 굴의 크기는 작지만 맛은 더 좋아 주문량이 밀려들고 있다는 것이 어촌계의 설명이다.

굴은 비타민과 미네랄은 물론 칼슘과 인, 철분 등 무기질 등이 풍부해 빈혈과 체력회복에 좋은 강장식품으로 손꼽힌다. 그 중에서도 태안산 굴은 글리코겐 함량이 많아 소화흡수가 잘 된다고 알려졌다.

이호석 어촌계장은 “태안 굴은 알이 영글고 탱탱해 전국의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가 있다”며 “김장철을 맞아 주문량이 늘 것으로 예상돼 어촌계원들이 매일 작업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태안의 굴 채취는 내년 2~3월까지 계속될 것”이라며 “굴 생육에 최적의 환경을 갖춘 태안에서 자란 굴을 많은 분들이 맛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진나연 기자 jinny1@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