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픽]증평군, 다양한 외국인 주민 지원 시책 ‘눈길’
상태바
[투데이픽]증평군, 다양한 외국인 주민 지원 시책 ‘눈길’
  • 정민혜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4일 17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군이 지역 내 거주하는 외국인들을 위한 시책들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14일 군에 따르면 군내 거주 외국인 수는 10월 말 기준 749명으로 전체 인구(3만7447명)의 2%를 차지하고 있다.

도내 11개 시‧군 중에서는 5번째로 비율이 높다.

군은 50억 원을 들여 노후화된 증평군가족센터를 증평읍 내성리 보건복지타운으로 2021년까지 확장·이전한다.

연면적 1600㎡ 규모의 신축센터는 다문화소통교류공간, 돌봄센터, 교육실 등을 갖춘다,

돌봄서비스, 한국어 교육, 외국인 국적취득 지원 등을 제공해 외국인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신축센터 옆에는 3억 원을 투입해 글로벌공유쉼터를 조성한다.

글로벌공유쉼터에는 소공연장, 오솔길, 가족사랑공간, 국가별 조형물 등 이국적이고 특색 있는 시설물이 들어선다.

한국말이 서툰 외국인 주민의 원활한 민원업무 처리를 돕기 위한 ‘외국인 통역 콜 서비스’.  사진=증평군 제공
한국말이 서툰 외국인 주민의 원활한 민원업무 처리를 돕기 위한 ‘외국인 통역 콜 서비스’. 사진=증평군 제공

또 군은 지난 8월부터 다문화가정이나 외국인근로자 등 한국말이 서툰 외국인 주민의 원활한 민원업무 처리를 돕기 위한 ‘외국인 통역 콜 서비스’를 선보였다.

외국인 통역 콜 서비스는 외국인이 체류지 변경, 여권발급 등 민원 업무처리를 위해 군청 민원실을 방문할 경우 통역 도우미와 전화를 연결해 민원을 처리하는 서비스다.

군내 거주 외국인 수는 중국인이 35.5%(266명), 베트남인이 18.3%(137명)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해 중국어와 베트남어 2개 언어로 외국인 통역 콜서비스가 제공된다.

이외에도 다문화 한마음축제, 다문화 가정·외국인 생활 가이드 북 활용 안내서비스 제공 등으로 외국인주민과 다문화가족이 지역사회에 적극 참여할 수 있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외국인 주민수가 날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외국인 주민들의 생활편익 향상과 안정적인 지역사회 정착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14일 군내 거주 외국인을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을 펴기 위해 부군수를 비롯한 12명의 외국주민지원시책위원을 위촉했다.

특히 외국인의 목소리를 대변할 증평 거주 외국인 주민 3명도 시책위원으로 위촉됐다.

임기는 2년으로 외국인주민과 다문화가족에 대한 지원과 지역사회 적응 프로그램 등 외국인 주민 지원시책에 대한 자문과 심의를 담당한다.

정민혜 기자 jmh@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