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보건복지실 방만 예산집행 도마위
상태바
저출산보건복지실 방만 예산집행 도마위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7일 19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8일 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문복위, 행감서 질타
경로당 매입 보조금 남발 등 지적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위원장 김연)는 지난 14일 저출산보건복지실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방만한 보조금 집행 행태와 도 출자·출연기관 운영 문제 등을 집중 질타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행감은 소관 부서 현안 원인을 짚고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저녁식사도 거른 채 늦은 시간까지 이어졌다.

 김연 위원장(천안7)은 "서부장애인복지관 직원 대부분이 오랜 경력자로 인력승계 대책없이 폐쇄를 결정한 것은 성급했다"며 "복지관장 공석은 물론 폐쇄와 관련한 사항이 의회와 논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됐다"고 소통 부재 문제를 지적했다.

 이어 "폐쇄 결정으로 인해 직원 사기 저하와 복지관을 이용하는 장애인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고용 안정 대책 방안을 다각적으로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최훈 위원(공주2)은 "아파트 매입을 통한 경로당 설치는 지원대상이 아님에도 작년과 재작년 일부 경로당에 매입비를 지원했다"며 "앞에서는 원칙에 따른 보조금 집행을 주장하면서 뒤에서는 명확한 기준없이 특혜성으로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영세아파트 경로당 시설은 심각하게 낙후됐지만 아파트 매입비 지원이 불가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명확한 규정을 통해 영세아파트 경로당 시설도 공평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옥수 위원(비례)은 "예산 집행률 50% 이하인 사업은 46개, 집행액은 29억원에 불과하고 전액 집행되지 않은 사업도 30건에 달한다"며 "예산 신속집행이 행정의 화두로 떠오른 상황에서 빠른 시일내 집행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촉구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