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권발매소 폐쇄… 주변 상권 대책을”
상태바
“마권발매소 폐쇄… 주변 상권 대책을”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9일 19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회, 계획 수립 촉구
폐쇄 이행계획도…결의안 통과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대전시의회는 19일 폐쇄가 결정된 대전 월평동 마권장외발매소(이하 마권발매소)의 폐쇄 이행계획과 주변지역 도시재생 계획 수립을 촉구했다.

채계순 대전시의원(민주당)이 대표발의한 ‘마권장외발매소 폐쇄 결정에 따른 월평동 주변 지역 도시재생 이행계획 수립 촉구 결의안’이 이날 열린 제246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날 결의안은 본회의 재석 의원 21명 중 찬성 20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됐다.

이날 채 의원은 제안 설명을 통해 “정부가 (월평동)마권발매소를 2021년 3월까지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2년가량이 지났지만, 마사회는 폐쇄 이행계획 로드맵 발표는커녕 은근슬쩍 마권발매소를 존치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마권발매소 존치는 대통령 공약과 정부 정책을 부정하는 것은 물론 마권발매소 폐쇄를 위해 싸워온 대전시민을 무시하는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채 의원은 “마사회는 마권발매소를 존속시키려는 시도를 중단하고, 정부는 마권발매소의 완전한 폐쇄를 이행해야 한다”면서 “관련 부처 장관과 마사회 회장, 대전시장은 월평동 지역 도시재생을 포함한 마권발매소 폐쇄이행계획 로드맵을 조속히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소연 의원(바른미래당)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마권발매소 폐쇄까지 16개월밖에 남지 않았다. 그런데 대전시와 정치권은 연간 200억원의 세수 감소나 주변 상권붕괴 등에 대해 아무런 대책도 없다”며 “특히 시는 마권발매소 폐쇄에 따른 주변 지역 상권붕괴에 대한 현장조사는 물론 연구용역 한번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마권발매소 폐쇄에 따른 대책 마련 주체가 누구인지를 명확히 하고 지금이라도 주도적으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