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마·유람선·썰매… 단양관광 상승기류 타다
상태바
승마·유람선·썰매… 단양관광 상승기류 타다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1일 17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험시설 인기… 관광객 발길 이어져
사계절썰매장, 78m 슬로프 스릴 만끽
승마체험장 ‘말 위의 힐링체험’ 화제
유람선, 단양강잔도 등 1시간 코스
▲ 대한민국 관광 1번지 단양군의 다채로운 체험시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승마체험장 모습. 단양군 제공
▲ 대한민국 관광 1번지 단양군의 다채로운 체험시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단양호 유람선 모습. 단양군 제공
▲ 대한민국 관광 1번지 단양군의 다채로운 체험시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단양사계절썰매장 모습. 단양군 제공

[충청투데이 이상복 기자] 1000만 관광객이 방문하는 대한민국 관광 1번지 단양에 다채로운 체험시설들이 큰 인기를 끌며 관광객들의 발길을 모으고 있다. 만천하 스카이워크, 단양강 잔도, 수양개 빛 터널 등 단양군의 대표적인 체험형 관광지가 방문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군은 체류형 관광을 위한 수요자 중심의 다채로운 체험시설을 확장하고 있다. 올해 새롭게 문을 연 곳만 단양사계절썰매장, 승마체험장, 단양선착장 유람선 등 3곳이다.

단양사계절썰매장은 단양읍 소재 삼봉로 421-59에 위치하고 있으며 복합스포츠센터 준공에 따라 기존 단양눈썰매장이 겨울 시즌에만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단점을 보완해 방문객이 사시사철 즐길 수 있는 체험시설로 지난 7월 새롭게 개장했다. 78m길이의 슬로프가 6개의 레인으로 구성돼 6명까지 동시 탑승할 수 있으며 13도의 아찔한 경사면은 스릴을 즐기려는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매월 마지막 주 월요일은 휴장이다. 입장료는 성인의 경우 8000원, 청소년·군인은 7000원, 어린이는 6000원으로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영춘면 소백산 자연 휴양림 내에 위치한 단양군 승마체험장도 힐링 체험시설로 화제다. 실내승마장(987.78㎡)과 실외승마장(1000㎡), 마사(254.40㎡), 마분 창고(50.40㎡)가 조성돼 있으며 전문 마필 교육을 이수한 승마교관 3명이 승용마 5마리를 관리하고 있다.

단양 승마장 이용요금은 승마체험 10분 2만원, 승마체험 60분 10만원, 트랙터 마차 체험 5000원, 월 회원 30만원, 쿠폰회원 18만원(10회), 상급자 과정 60만원으로 구성됐으며 승마체험의 경우 군민과 장애인은 50% 감면 혜택이 있다.

군은 향후 보발재로 이어지는 임도 5㎞를 이용한 외승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으로 휴양림 내 숲속의 집이 위치한 잔디 광장 2000㎡에 파크·그라운드 겸용 골프장 또한 2020년 상반기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달 25일에는 단양 도심 앞 단양강을 운항하는 단양선착장 유람선이 운행을 시작했다. 운항을 시작한 제비호는 2014년 5월 건조한 최신형 선박으로 길이 28.64m에 너비 6.6m로 196명의 승객이 탑승할 수 있는 규모다.

운항노선은 단양선착장을 출발해 소노문단양(舊 대명리조트 단양)→상진대교→단양강잔도→만천하스카이워크→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을 회항하는 코스며 1시간 정도 소요된다. 요금은 성인 1만 3000원이며 소인은 1만원이다.

곽명호 군 홍보팀 주무관은 “만천하 스카이워크 등 체류형 체험시설이 인기를 끌면서 주말이면 단양을 찾는 많은 관광객로 인산인해를 이룬다”면서 “방문객들이 시설물 이용 시 불편은 최소화하고 체험 시설은 다채롭게 늘려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