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내년 총선에서 '새 인물론' 기대치 커지는 이유
상태바
[사설] 내년 총선에서 '새 인물론' 기대치 커지는 이유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11월 24일 18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5일 월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15 총선의 최대 관전 포인트는 '정치권 물갈이론'에 모아지고 있다. '정치실종시대'에 대한 참회·반성론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20대국회가 '역대 최악의 국회'로 낙인 찍힌지 이미 오래다. 민생 및 개혁 보다는 정파적 이익에 골몰한채 극한대립·혐오정치의 악순환만을 고집한 탓이 크다. 정치권을 바로 세우려면 우선 새로운 인물로 교체해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한 것이다.

문제는 '사람'이었다. 구태에 찌든 정치인에게선 희망을 찾을 수 없다. 촉망 받는 현역의원들이 잇따라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소속 정당 지도부에 공천 개혁을 촉구하고 있다. 정치권 스스로 지역주의에 매몰된 패거리 정치, 비민주적인 정당 운영방식, 기득권에 도취된 정치로는 총선에서 민심을 얻을 수 없다는 절박감을 토로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86그룹' 용퇴론이 화두가 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에선 3선 김세연 의원이 한국당에 대해 '역사의 민폐' '생명력 잃은 좀비'라고 비판하면서 당을 완전 해체하고 새로운 기반에서 새 인물로 다시 시작할 것을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급기야는 황교안 대표가 단식에 나서면서 "국민의 지엄한 명령을 받들기 위해 저에게 부여된 칼을 들겠다"고 표명한데 이어 공천 쇄신책이 나왔다. 현역 지역구 의원 중 3분의 1 이상을 '컷오프(공천배제)' 하는 등 전체적으로 현역 의원 절반 이상을 교체하겠다고 한다. 실행 여부를 떠나 일단 민심을 제대로 읽은 것이다. 전국 민심의 바로미터라고 할 수 있는 충청 민심에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최근 리얼미터 조사 결과 '지역구 의원을 교체해야 한다'는 응답이 49.5%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함축적인 의미가 심장하다.

충청권은 역대 전국단위 선거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하고 있다. 승부처로서의 정치적 비중이 커진 것이다. 과거 보수 성향이었던 충청정서가 변화의 흐름을 보이고 있다. 현재 충청권 지역구 국회의원 의석수는 총 27석으로 이를 민주당(15석)과 한국당(12석)이 양분하고 있다. 21대국회는 어떻게 될까. 선거구도, 이슈, 정책, 비전 등 여러 변수 가운데 참신한 인물을 기대하는 충청민심이 큰 몫을 할 것으로 점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