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운영 충남도의원 “학교밖 청소년 위한 그물망 필요”
상태바
여운영 충남도의원 “학교밖 청소년 위한 그물망 필요”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6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7일 수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도내 학업중단 청소년 1851명
입시 아닌 건강·예체능 지원 필요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의회는 여운영 의원(아산2)이 26일 열린 ‘제316회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도정 질문을 통해 도내 모든 청소년이 헌법상 보장된 교육권과 건강검진 등 보편적 복지를 동등하게 누릴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고 밝혔다.

여 의원에 따르면 도내 청소년 수는 감소한 반면 학업중단 청소년은 2017년 1734명에서 2019년 1851명으로 오히려 늘었다.

문제는 단순히 숫자만 늘어난 것이 아니라 학생들이 다양한 이유로 학교를 떠나고 있음에도 이들에 대한 지원사업은 검정고시 등 입시 위주 교육에 집중돼 있다는 점이다.

학업중단 청소년은 전체 1851명중 고교생이 1072명으로 가장 많았고 특히 이 가운데 1051명은 자퇴한 것으로 집계됐다.

여 의원은 또 학교 밖 청소년 지원사업에 미술이나 음악, 체육 분야 수업은 전무하고 지원 정책 규모도 학교 청소년은 1인당 연간 1600만원에 이르는데 비해 학교밖 청소년은 50만원 그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 의원은 "취업시 학력에 따른 제한은 물론 예체능 대회에서도 참가 자격을 재학생으로 한정하는 경우가 많다"며 "아이들이 학교를 떠나는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학교 밖 청소년들도 동등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촘촘한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재학생이 재적 등의 조치를 당했을 때 도와 교육청이 연계하여 학교 밖 청소년센터로 연결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며 "학교 밖 청소년 발굴에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