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제4회 생태동화 공모전 수상작 9편 선정
상태바
국립생태원, 제4회 생태동화 공모전 수상작 9편 선정
  • 노왕철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3일 19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4일 수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노왕철 기자]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이 제4회 생태동화 공모전 대상에 이영미씨의 맹꽁이의 집을 찾아주세요, 최우수상에 정성희씨의 쇠똥구리야, 힘내 등 총 9편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이번 생태동화 공모전은 지난 7월부터 3개월간 공모전 누리집(www.nie-contest.com)을 통해 총 439편이 접수됐다. 1차 예심에서 41편을 우선 선발하고, 아동문학가 등 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엄정한 심사를 통해 대상 1편, 최우수상 1편, 우수상 2편, 장려상 5편 등 수상작 9편을 선정했다.

대상을 수상한 ‘맹꽁이의 집을 찾아주세요’ 작품은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했던 소심한 소년이 도시개발로 인해 서식지를 잃은 맹꽁이들에게 새로운 서식지를 찾아주는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맹꽁이를 지켜주며 자연을 보전해가는 주인공의 심리묘사와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사건에 대한 상황 묘사가 뛰어나 심사위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쇠똥구리야, 힘내’는 지구에 마지막 남은 쇠똥구리 가족이 자연 친구들의 도움으로 멸종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이 작품은 실제 멸종위기종인 쇠똥구리 보전 및 복원에 대한 관심을 환기할 수 있는 소재를 선택하고, 동화적 기본기가 탄탄해 좋은 점수를 받았다.

제4회 생태동화 공모전 대상 수상자에게는 환경부 장관상과 상금 300만원이, 최우상과 우수상에는 국립생태원장상과 상금 200만원, 100만원이 각각 수여 된다. 국립생태원은 이번 9편의 수상작을 수상 작품집 형태의 생태동화책으로 묶어 내년 상반기에 출간할 예정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생태동화 공모전 수상 작품집 보급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생태 정보와 교훈을 줄 수 있는 계기가 될것"이라고 말했다.서천=노왕철 기자 no85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