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SOC 지역업체 참여 보장”… 지역 건설업계 들썩
상태바
이해찬 “SOC 지역업체 참여 보장”… 지역 건설업계 들썩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4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5일 목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의원, 건설업계 간담회
李 대표, 참여 제도화 등 언급
지역 건설업계 “가뭄에 단비”
총선 전 선심성 공약 우려도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집권 여당이 지역 사회간접자본(SOC) 추진 시 지역업체를 꼭 포함시키겠다고 하면서 지역 건설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이 밖에도 SOC 사업 확대와 등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카드를 꺼내면서 건설업계가 환영하고 있다.

3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의원들은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을 찾아 대한전문건설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 등 건설업계와 간담회를 가졌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여당이 건설업계와 첫 상견례를 가진 자리다. 그만큼 건설업계에선 이번 간담회에 큰 기대감을 가졌고 이 대표는 SOC 사업 보따리를 하나씩 풀어가면서 기대감을 충족시켰다.

이 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건설산업은 국민경제의 중추 분야라면원 정부가 꼭 필요한 SOC사업에 과감한 투자를 예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새 정부 출범 초기엔 SOC 사업을 적폐로 규정하면서 허리띠를 졸라맸지만, 계속되는 경기 침체로 인해 결국 정부도 건설투자로 방향을 선회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이 대표는 "지역·생활 SOC사업과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에 지역 건설업체가 반드시 컨소시엄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화하겠다"며 지역 건설업체 참여 보장을 강조했다.

SOC사업 투자는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필요하고 지역 건설업계의 참여를 보장하겠다는 것이다.

지역 건설업계는 이 같은 소식에 쌍수를 들고 환영에 나섰다. 일감 수주 확보에 난항을 겪으면서 보릿고개를 지나온 지역 건설업계 입장에서 가뭄에 단비처럼 등장한 희소식이기 때문이다.

지역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대전 도시철도 1호선 공사 당시 지역 건설업체 참여가 거의 제한적이었다"며 "이번 2호선 트램 공사에 지역 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문턱을 넓힌다고 하니 기대감도 크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내년 총선을 대비한 선심성 공약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다른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생활 SOC 사업은 도서관, 체육관 등 소규모 공사로 100억 미만 관급공사는 지역제한 입찰이고 100억을 넘어도 지역의무공동도급 비율에 따라 지역 업체 참여를 보장하고 있어 큰 의미가 없다"며 "총선을 앞두고 건설에 대한 스탠스가 일시적으로 바뀐 것인지 아닌지는 두고 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