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범·나상호 골' 한국, '2열 장벽' 쌓은 홍콩에 2-0 진땀승
상태바
'황인범·나상호 골' 한국, '2열 장벽' 쌓은 홍콩에 2-0 진땀승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12월 11일 23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인범 전반 추가시간 프리킥 결승골…밀집수비 뚫기 '난항'
▲ (부산=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1일 오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안컵 한국과 홍콩의 경기. 대한민국 황인범이 선제골을 넣고 있다. 2019.12.11 hwayoung7@yna.co.kr
▲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1일 오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안컵 한국과 홍콩의 경기. 한국 황인범이 첫골을 성공 시킨 뒤 동료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9.12.11 handbrother@yna.co.kr
▲ (부산=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1일 오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안컵 한국과 홍콩의 경기. 나상호가 헤더골을 넣고 있다. 2019.12.11 hwayoung7@yna.co.kr

한국 축구 대표팀이 촘촘한 '2열 장벽'을 세운 약체 홍콩의 수비벽을 허무는 데 애를 먹으면서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1차전에서 답답한 승리를 따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1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39위의 홍콩과 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1차전에서 황인범의 프리킥 결승 골과 나상호의 추가 골에 힘입어 2-0으로 이겼다.

이번 승리로 한국은 홍콩을 상대로 13연승을 거두면서 역대 전적 21승 5무 2패를 기록했다.

1차전을 승리로 이끈 한국은 15일 중국과 2차전(오후 7시30분·부산아시아드경기장)에서 연승을 노린다.

이기기는 했지만 물 없이 삶은 고구마를 먹은 듯한 답답함이 밀려온 경기였다.

필드골 없이 세트피스로만 두 골이 나왔다.

약체를 상대로 번번이 밀집 수비 공략에 애를 먹었던 대표팀의 아쉬운 모습이 홍콩전에서 재현됐다.

유럽파가 차출되지 않은 상황에서 벤투 감독은 K리그 선수들을 위주로 홍콩을 상대했다.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에 '라인 브레이커' 김승대(전북)를 세우고 좌우 날개에 나상호(FC도쿄)와 문선민(전북)을 배치한 4-2-3-1 전술을 썼다.

'K리그1 MVP' 김보경(울산)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가운데 손준호(전북)-황인범(밴쿠버) 조합이 더블 볼란테로 출격했다.

포백은 좌우 풀백에 박주호(울산)와 김태환(울산)이 호흡을 맞췄고, 중앙 수비는 권경원(전북)과 김민재(베이징 궈안)가 출전했다. 골키퍼는 구성윤(콘사도레 삿포로)이 출격했다.

홍콩은 최전방 공격수 1명만 남기고 나머지 선수들 모두 자기 진영에 내리 앉아 '2열 수비'를 펼치며 태극전사들의 공격을 막아냈다.

미드필더와 수비진의 간격이 5m도 되지 않을 만큼 촘촘한 수비벽을 세운 홍콩은 코너킥 때는 11명의 선수가 모두 페널티박스에 밀집해 공격을 막아냈다.

태극전사들은 홍콩의 '수비 장벽'을 깨려고 전반 초반부터 중거리포로 위협 사격을 했지만 홍콩 수비수들은 요지부동이었다.

전반 20분 박주호의 왼쪽 측면 돌파에 이은 크로스가 수비수 맞고 흐른 것을 황인범이 페널티 지역 왼쪽 부근에서 강력한 왼발 슛을 시도한 게 오른쪽 골대를 살짝 벗어난 게 아쉬웠다.

잔뜩 웅크린 홍콩은 전반 27분 역습 과정에서 제임스 하가 단독 드리블에 이은 슛을 시도했지만 위력이 없었다.

한국은 전반 38분 김승대가 쇄도 과정에서 홍콩 골키퍼와 강하게 충돌한 뒤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고, 결국 더는 경기를 할 수가 없어 전반 41분 이정협(부산)이 교체로 출전했다.

한국은 마침내 전반 추가시간에 귀중한 득점포를 터트렸고, 주인공은 황인범이었다.

황인범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상대 핸드볼 반칙으로 얻은 프리킥을 기막힌 왼발 감아차기 슛으로 자신의 A매치 2호 골을 작성했다. 황인범의 슛은 강하게 휘면서 홍콩의 왼쪽 골대 안쪽으로 맞고 골 그물을 철썩였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에도 '밀집 수비' 전술을 고집한 홍콩의 수비벽을 깨는 데 애를 먹었다.

한국은 후반 24분 황인범의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김민재의 헤딩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추가골 기회를 놓쳤다.

한국은 결국 후반 37분 황인범이 올린 왼쪽 코너킥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이정협이 헤딩으로 투입한 볼을 나상호가 헤딩으로 쐐기 골을 꽂아 두 골 차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horn90@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